'전참시' 200회 스틸 / 사진제공=MBC
'전참시' 200회 스틸 / 사진제공=MBC


조나단 남매가 화보 촬영 도전에 나선다.

21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200회에서는 조나단-파트리샤 남매의 좌충우돌 화보 촬영 도전기가 그려진다.

이날 생애 첫 동반 화보를 앞둔 남매는 본격 준비에 임한다. 설렘을 감추지 못하는 파트리샤와 달리 화보 유경험자인 조나단은 "난 많이 찍어서 설레는 건 없다"고 여유를 드러낸다.

그러나 자신감도 잠시, 조나단은 파트리샤와 함께하는 화보 연습에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한다. 남매 픽업을 위해 찾아온 유규선 매니저가 화보 콘셉트에 맞는 스킨십 연습을 제안한 것. 조나단은 파트리샤와 손깍지를 끼라는 매니저의 요청에 "나 못하겠다"며 진땀을 흘려 큰 웃음을 안긴다.

화보 촬영 현장에서도 조나단의 당황은 계속된다. 화보를 위한 의상 준비 도중 조나단에게 비상 상황이 발생한 것. 예상치 못한 조나단의 비상사태에 현장에 있던 스타일리스트마저 크게 당황했다.

유규선 매니저는 긴급 상황에 처한 조나단을 위해 걸그룹 부기차를 특급 처방했다. 과연 화보 장인 조나단이 진땀을 흘린 이유는 무엇일지, 유규선 매니저가 부기차를 처방할 수밖에 없던 까닭은 어떤 것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고난이 가득했던 조나단의 화보 촬영 도전기는 21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전참시' 200회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