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스케'/사진제공=KBS
'유스케'/사진제공=KBS


가수 효린이 코로나19 확진 당시 심경과 앞으로의 활동 계획을 공개했다.

효린은 지난 4일 방송된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이하 ‘유스케’)에 출연했다.

이날 신곡 ‘Layin’ Low’(레인 로우) 무대를 먼저 선보인 효린은 매혹적인 비주얼과 극한의 힐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이 됐던 효린은 “이 노래로 열심히 활동하고 싶었는데 활동을 못했었다”고 밝혔다. 확진자 접촉 소식을 접한 후 당일 검사에서 음성이었음에도 모든 녹화를 취소했던 효린은 “PCR 검사 이후 새벽 2시까지 화장도 못 지우고 멍하니 앉아있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효린은 리허설 당시 비명을 질러 제작진을 깜짝 놀라게 한 사연도 공개했다. 효린은 “(퍼포먼스 하다가) 뒤로 넘어졌다. 마이크가 켜진 상태로 비명을 질렀다. 리허설 카메라에 잡힌 그 장면이 너무 웃겨서 저장해서 보고 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Layin’ Low’로 파격적인 무대를 선보였던 효린은 애절한 발라드 ‘I’ll Never Love Again’ 무대에서 완벽한 가창력을 뽐내는가 하면, 감정에 몰입해 눈물을 흘려 감동을 선사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콘서트를 해보고 싶다. 공연이 너무 그립다. 무대가 가장 행복하고 음악을 들어주시는 분들과 눈을 마주칠 때가 가장 행복하다. 올해 활발한 활동할 예정이니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밝힌 효린은 앞으로 Mnet ‘퀸덤2’ 등 다채로운 활동으로 대중을 만날 예정이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