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애라, 아들 학폭 피해로 홈스쿨링 "6학년 1년 집에서 교육"


신애라, 아들 학폭 피해로 홈스쿨링 "6학년 1년 집에서 교육"
배우 신애라가 첫째 아들을 홈스쿨링 시킨 이유를 밝혔다.

지난 4일 방송된 채널A '요즘 육아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는 홈스쿨링 집중 분석 시간을 가졌다.

이날 홈스쿨링을 고민하는 부부의 금쪽이는 유치원에 다닐 때 친구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밝혔다. 금쪽이의 엄마는 "친구 선물을 줘야 한다고 해서 '좋아하는 친구인가 보네. 생일이야?'라고 물었더니 선물을 안 가져가면 친구가 자기를 때린다고 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신애라, 아들 학폭 피해로 홈스쿨링 "6학년 1년 집에서 교육"
신애라, 아들 학폭 피해로 홈스쿨링 "6학년 1년 집에서 교육"
신애라도 비슷한 경험 때문에 홈스쿨링을 결정했다. 그는 "아들이 좋은 초등학교를 다니고 있었다. 그러다보니 부모님들이 학구열이 강한 분들이 계셨던 것 같다. 아이들이 스트레스를 친구한테 표현했는데 제가 볼 땐 초등학생이 할 행동을 넘어선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근데 그걸 우리 아들이 그대로 당하는. 우리 아들을 조금 더 내면이 강하게 만들어서 세상에 내보내고 싶다는 생각을 해서 6학년 1년을 홈스쿨링을 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저도 조금 이게 회피를 하는 건가? 도망치는 건가 생각을했다 그렇게는 되면 안되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