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우 윤찬영./사진제공=넷플릭스
베우 윤찬영./사진제공=넷플릭스


11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 배우 윤찬영과 화상 인터뷰로 만났다.

'지금 우리 학교는'은 좀비 바이러스가 시작된 학교에 고립되어 구조를 기다리는 학생들이 살아남기 위해 함께 손잡고 사투를 벌이는 이야기로, 동명의 웹툰을 시리즈화 한 작품. 극 중 윤찬영은 친구들을 지키기 위해 희생도 마다치 않는 청산 역을 맡았다.

이날 윤찬영은 ‘지우학’ 캐스팅에 대해 “정말 영화 같은 일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입시 준비를 하면서 많이 힘들었다. 밥만 먹고 한 달간 연습만 했다. 이후 수시를 몇 군데 지원했는데 결과가 좋지 않아서 상심했다”며 “2주간 누워만 있다가 다시 연습에 매달리는 와중에 ‘지우학’ 오디션을 봤는데, 감독님께서 극찬을 해주셨다”고 밝혔다.

이어 “이후 두 달 뒤에 청산이 역에 캐스팅됐다는 소식이 들려왔다”며 “정말 놀라웠고 보람차게 제 스무 살의 시작을 하게 됐다. 최선을 다할 수밖에 없었던 작품이다. 결과적으로 한양대학교에도 합격하게 됐다. 뜻깊은 스무 살이었다”고 감격했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