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로몬./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로몬./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로몬이 이상형이 없다고 밝혔다.

10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 배우 로몬과 화상인터뷰로 만났다.

'지금 우리 학교는'은 좀비 바이러스가 시작된 학교에 고립되어 구조를 기다리는 학생들이 살아남기 위해 함께 손잡고 사투를 벌이는 이야기로, 동명의 웹툰을 시리즈화한 작품. 극중 로몬은 뛰어난 운동신경으로 위험한 일을 도맡으며 친구들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는 수혁 역을 맡았다.

극중 조이현(남라 역)과 풋풋한 로맨스 케미를 선보인 로몬. 그는 "조이현 배우와 동갑이라 서로 의지할 수 있었다. 평범하지 않은 상황에서의 로맨스라 본질적이고 솔직하지 않았나 싶다. 언제 죽을지 모르는 절실한 상황이라 애틋한 로맨스를 잘 담긴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조이현 배우는 동갑인데 굉장히 어른스러운 면이 많다. 스마트하고 정신적으로나 연기적으로 많이 도와줬다. 따뜻한 친구이다 든든한 동료"라고 표현했다.

'17번 NG 키스신'에 대해서는 "조이현 배우가 눈을 감고 키스를 해야 해서 입술 위치를 잘 못 찾았다. 서로의 긴장을 풀어주기 위해 '나는 좋다'고 농담도 하고, 서로의 긴장을 풀어주려고 노력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실제 이상형은 남라와 온조(박지후 분) 중 어느 쪽과 비슷한지 묻자 로몬은 "나는 이상형이 딱히 없다. 수혁이는 남라를 좋아한다"며 웃었다.

'지우학'을 통해 화려한 액션 연기를 선보이기도 한 로몬. 그는 "스스로는 액션을 잘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언제 다칠지 모르는 상황이기 때문에 항상 긴장하며 부족하다고 느끼고 노력하는 것 같다. 실제로 운동을 잘하는지는 모르겠는데 타고난 승부욕이 있어서 잘하려고 노력한다"고 밝혔다.

유인수, 윤찬영, 로몬 중 액션 1인자 배우는 누구일까. 로몬은 "셋 다 잘하지만, 난 찬영이한테 한표를 던지고 싶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