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지담 미디어)
(사진=지담 미디어)


‘결혼작사 이혼작곡3’ 문성호와 부배가 고급스러움이 뚝뚝 떨어지는 정장 슈트 자태로 ‘결사곡 월드’ 최고 왕자님들의 등장을 예고했다.


오는 26일(토) 첫 방송 예정인 TV CHOSUN 새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3’(이하 ‘결사곡3’)는 잘나가는 30대, 40대, 50대 매력적인 세 명의 여주인공에게 닥친 상상도 못 했던 불행에 관한 이야기, 진실한 사랑을 찾는 부부들의 불협화음을 다룬 드라마이다.


무엇보다 지난 시즌2 최종회는 전국 시청률 16.6%, 분당 최고 시청률 17.2%라는 역사적인 시청률로 TV CHOSUN 드라마의 한 획을 그었던 상황. 특히 시즌2 마지막 엔딩에서 사피영(박주미), 부혜령(이가령), 이시은(전수경)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던 서반(문성호)이 웨딩드레스를 입은 송원(이민영)과 등장하고, 남가빈(임혜영)에게 프러포즈를 했던 서동마(부배)가 사피영과 웨딩마치를 올리는 상상치도 못한 결말이 담겨 ‘결사곡3’에 대한 관심이 쏟아졌다.


이와 관련 문성호와 부배가 SF전자 장남 서반과 차남 서동마로 변신, 베일을 벗은 형제의 활약 급등을 예고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먼저 네이비 톤 슈트로 정제된 멋짐을 표현하는 서반은 고뇌에 빠진 얼굴로 술을 들이켜고 있는 터. 시즌1,2 내내 무색무취 매력을 발산한 서반이 드디어 완연한 감정을 찾게 되는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결사곡3’에 나서는 문성호는 “시즌3까지 함께하게 되어 감사하고 영광으로 생각한다. 시청자분들이 서반이라는 캐릭터를 많이 좋아해 주셔서 시즌3까지 함께할 수 있는 것 같다”라며 진심 어린 합류 소감을 밝혔다. 또한 “감독님, 작가님, 동료 배우들과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고민하고 노력하며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 매 씬 최선을 다해 찍고 있는 만큼 분명 기대에 충족하는 작품을 만나실 수 있을 것”이라며 확고에 찬 각오를 내비쳤다. 이어 “전 시즌도 재밌었지만 시즌3에선 더욱 강력하게 돌아왔다. 서반의 활약을 기대해 주시고 본방사수도 꼭 부탁드린다”라는 시청독려도 잊지 않았다.


지난 시즌 가장 극적인 마무리를 보여준 서동마는 블랙 셔츠와 타이, 행거칩으로 포인트를 준 자주색 컬러의 쓰리피스 슈트로 핏의 정석과 타고난 부티를 드러냈다. 여기에 은은한 미소를 머금은 모습이 더해지면서 치명적 나쁜 남자였던 서동마가 롤러코스터 러브라인을 타게 되는 것인지 귀추를 주목케하고 있다.


서동마 역 부배는 “시즌1부터 시작해 시즌2, 시즌3까지, 서동마로 시청자 여러분을 만날 수 있게 되어 영광이다. 좋은 작가님과 감독님, 스태프분들 그리고 선후배 배우님들과 다시 함께 할 수 있게 되어 감사하다”라고 남다른 감회를 보였다. 더불어 “이번 시즌에도 서동마라는 캐릭터에 더 몰입해서 좋은 연기를 보여드리고 싶다. 반전을 거듭하고 있는 작품 속 서동마 역시 전형화된 하나의 매력만을 보여주는 게 아니라 다양한 상황 속에서 복합적인 매력을 지닌 인물이다. 이런 매력을 잘 표현할 수 있도록 매 순간 고심하고, 치열하게 연기할 테니 많이 기대해 주셨으면 좋겠다”라는 당찬 포부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시청자들에게 “저희 작품과 서동마에게 많은 관심을 보여주셔서 지치지 않고 열심히 연기하고 있다. 작품에 출연하는 배우로서도, 시청자로서도 저 역시 시즌3에서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기대가 된다. 이번 시즌도 많은 관심을 보내주시길 바란다.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좋은 연기로 찾아뵙겠다”라는 설렘 가득한 한마디를 남겼다.


제작진 측은 “‘결사곡3’에서는 문성호와 부배가 맡은 서반과 서동마의 활약이 더욱 두드러질 예정이다”라며 “가파른 운명의 장에 던져진 미스터리 두 형제의 운명을 꼭 ‘결사곡3’ 본방송에서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한편 ‘결혼작사 이혼작곡3’는 오는 26일(토) 오후 9시에 첫 방송된다.


차혜영 텐아시아 기자 kay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