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꽈배기'(사진=방송 화면 캡처)
'사랑의 꽈배기'(사진=방송 화면 캡처)


'사랑의 꽈배기' 심혜진이 황신혜를 황범식의 장례식장에 불렀다.


20일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사랑의 꽈배기'에서는 시아버지 오 회장(황범식 분)의 장례식장에 박희옥(황신혜 분)이 등장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박희옥은 뻔뻔하게 오 회장의 장례식에 조문을 왔고 이에 김순분(박혜진 분)은 경악했다. 김순분은 "네가 어디라고 와?"라고 "당장 나가"라고 소리를 쳤지만 맹옥희는 그런 박희옥을 두둔하며 "제가 불렀어요. 인수인계는 제대로 해야 하잖아요"라며 "오늘 똑똑히 기억해. 앞으로 아버님 제사는 네가 지내야 하니까"라고 독하게 말했다.


한술 더 뜬 박희옥은 조문객에게 "이 집 부부 이혼하거든요. 제가 넥스트 와이프라고요. 저기는 엑스 와이프 저는 넥스트 와이프 아시겠어요?"라고 말해 모두를 기가 막히게 했다.


한편 조문객들은 "지금 회장님 양 옆에 있는 두 여자가 누군지 알아? 한 사람은 엑스 와이프 또 한 사람은 넥스트 와이프래. 원래 둘이 친구였데. 그래서 서방도 사이좋게 나눠가졌데"라고 수군댔다.

이를 본 박기태(박철호 분)은 술에 잔뜩 취해 "너 이놈 새끼 내가 가만 안 둬. 오광남 네가 뭔데 둘을 홀려. 오늘 오씨 집안 가만 안 둬"라며 이를 갈았고 오광남과 맹옥희, 박희옥에게 "그림 한 번 죽인다. 맹옥희 눈이 삐었냐? 노안이라서 안 보이니? 저 나쁜놈이 뭐가 좋아? 이 박기태한테 오라고. 이 넓은 가슴으로"라며 행패를 부리다 쫓겨났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