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진웅, 신동엽과 일화
"중반부터 기억 없어"
최우식 위한 '당근맨' 출격
'놀라운 토요일' / 사진 = tvN 영상 캡처
'놀라운 토요일' / 사진 = tvN 영상 캡처


'놀라운 토요일' 조진웅과 최우식이 열정 가득한 모습으로 받아쓰기와 퀴즈 맞히기에 성공했다.

1일 오후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영화 '경관의 피' 조진웅, 최우식이 출연했다.

조진웅은 신동엽이 자신을 "괜찮은 애"라고 했다는 말에 "'인생술집'에서 처음 만났는데 실제로 술을 한 잔씩 하면서 하더라. 이야기하다가 정말 신명이 났었다"라며 "중반부터 기억이 없다. 후배가 전화가 와서, '형 예고편 봤는데 노래가 좋더라'라고 하더라. 무슨 소리냐고 했다"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우식은 '놀토' 출연 소감에 "말을 버벅거릴 수도 있다. 채찍보다는 당근을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고, '놀토' 멤버들은 소품 당근을 흔들며 '당근맨'을 자처했다. 최우식은 "관심이 집중될 때는 텐션이 떨어진다. 녹화 중반 정도 쯤에는 익숙해져서 잘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라고 말했다.

붐은 최우식에게 게스트 한정 다시 듣기 찬스를 줬고, 헤드폰 밖으로 듣고 있던 조진웅이 더 많은 캐치를 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조진웅과 최우식은 간식게임 도플갱어 퀴즈에 도전했다. 조진웅은 '시그널'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배우 김혜수의 문제를 아깝게 놓쳐 아쉬워 했다. 조진웅은 "안경을 안 써서 그렇다"라고 변명했다.

최우식은 절친 정유미, 박서준의 문제를 놓쳤다. 최우식은 함께 나온 조진웅의 도플갱어 퀴즈에 도전했지만, 문턱에서 실패했고 넉살이 맞혔다.

한편, 다음주 방송에는 하하·별 부부가 출연을 예고해 관심을 높였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