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한 눈빛+몸짓
의심의 불씨 커졌다
미술실 사건 전말
'멜랑꼴리아' / 사진 = tvN 제공
'멜랑꼴리아' / 사진 = tvN 제공


'멜랑꼴리아' 임수정과 이도현 앞에 신수연 사고의 비밀을 아는 김지영이 나타난다.

29일 밤 방송되는 tvN 15주년 특별기획 수목드라마 '멜랑꼴리아'(극본 김지운 연출 김상협) 15회에서는 지난주 안방을 충격으로 몰아넣었던 미술실 사건의 전말이 밝혀질 예정이다.

앞서 14회에서 최시안(신수연 분)은 노정아(진경 분)의 비호를 받고 있는 글로벌인재반 학생들의 교재가 자신의 스승인 지윤수(임수정 분)의 것과 유사하다는 점을 발견하곤 지윤수에게 알린 후 불의의 사고를 당했다. 미술실에서 쓰러진 채 발견된 최시안은 곧장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아직 의식이 돌아오지 않은 상태다.

대체 어쩌다 참변을 당한 것인지 여러 추측이 피어오르는 상황 속 최시안과 사사건건 날을 세우던 김지나(김지영 분)가 엄마인 노정아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모습까지 그려지면서 이 사고에 연관이 있음을 짐작케 했다. 설상가상으로 최시안의 보호자로서 지윤수와 백승유(이도현 분)가 노정아 앞에 등장, 또 한 번 치열한 격돌을 예고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윤수와 백승유, 김지나가 함께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잔뜩 겁에 질린 표정으로 지윤수를 응시하는 김지나의 눈빛에서 평소와 다른 극도의 불안감이 읽힌다. 자신의 팔을 꼭 붙잡고 읍소하는 듯한 지윤수에게 압도된 것인지, 반항기는 사라지고 경직된 자태가 어딘지 심상치 않은 예감을 일으킨다.

이어 금방이라도 눈물을 쏟을 것 같은 눈망울로 안색을 굳히는 지윤수의 표정에도 눈길이 쏠린다. 후견인이자 보호자로서 각별한 인연을 맺어온 그녀이기에 최시안의 사고 소식은 더없이 힘든 고통의 시간이 되고 있을 터. 지윤수의 아픔을 고스란히 담은 모습에서 안타까움이 느껴진다.

곁에 있는 백승유 역시 자신이 가르치는 제자인 만큼 입을 굳게 다문 채 진실을 밝히는 데 한껏 집중하고 있다. 과연 이날 두 사람은 미술실 사건의 전말을 들을 수 있을지, 김지나에게서 어떤 이야기를 듣게 되는 것인지 궁금증이 고조되는 상황. 뿐만 아니라 늘 노련하게 위기 상황을 모면하면서도 유독 딸에 관해선 평정심을 잃던 노정아가 과연 이번 사건을 어떻게 대처할지도 주목되고 있다.

한편, 미술실에서 벌어진 신수연(최시안 역) 사고의 전말은 29일 밤 10시 30분 '멜랑꼴리아' 15회에서 볼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