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인혁 /사진=유튜브 채널 '에스콰이어' 영상 캡처
배인혁 /사진=유튜브 채널 '에스콰이어' 영상 캡처


배우 배인혁이 김혜수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21일 매거진 에스콰이어 코리아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배인혁 건강 이상설 해명?'라는 제목으로 영상 하나를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SBS 월화드라마 '치얼업', tvN 토일드라마 '슈룹', 영화 '동감'에 출연한 배인혁의 인터뷰 모습이 담겼다.
배인혁 /사진=유튜브 채널 '에스콰이어' 영상 캡처
배인혁 /사진=유튜브 채널 '에스콰이어' 영상 캡처
배인혁의 기분은 떨림, 긴장, 설렘이었다. 그는 "두 번째 화보 촬영인데 오기 전에 긴장도 되고 어떻게 찍어야 또 예쁘게 나올지 생각이 들더라. 오랜만에 찍어서 설렘도 있었다"고 밝혔다.

배인혁은 '슈룹'을 통해 처음으로 사극에 도전했다. 그는 "사극을 처음 찍게 돼 걱정을 많이 했다. 아무래도 일상에서 쓰는 말투나 말이 아니기 때문에 그 시대 썼던 말에 관해 공부했다"고 말했다.

'슈룹'에서 배인혁은 김혜수의 첫째 아들 세자로 특별 출연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배인혁은 "(김) 혜수 선배님이랑 붙는 신이 굉장히 많았다. 그 긴장감과 떨림을 갖고 가면 선배님이 편하게 풀어주셔서 그래도 편하게 할 수 있었다. 그래도 그 안에 있는 긴장감은 지금도 생각하면 두근거린다"며 웃었다.
배인혁 /사진=유튜브 채널 '에스콰이어' 영상 캡처
배인혁 /사진=유튜브 채널 '에스콰이어' 영상 캡처
배인혁은 '대선배님들의 조언이 있었느냐?'라는 물음에 "오히려 그런 조언이나 말씀보다는 제가 좀 편하게 할 수 있게끔 장난도 많이 걸어주시고 대화도 많이 걸어주셨다. 편한 환경을 만들어주셨다"고 답했다.

배인혁은 '슈룹'과 '치얼업'으로 드라마 출연자 언급량 전체 순위에 두 번이나 랭크됐다. 이와 관련해 배인혁은 "영광이다. 제 바로 위에 이름이 혜수 선배님이고 밑에 이름들도 너무나 존경하는 선배님들이 많다 보니까 내가 이렇게 이름이 올라와도 되나 싶어서 너무나 과분하고 감사한 생각을 갖고 있다"고 했다.

또한 배인혁은 "인기를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5부까지 나오고 특별출연 개념으로 잠깐 나오는 거 다 보니까 큰 화제성이나 관심을 가질 줄 몰랐다. 너무나 많은 관심을 받아서 '어?' 이렇게 되는 느낌도 있었다"며 웃었다.
배인혁 /사진=유튜브 채널 '에스콰이어' 영상 캡처
배인혁 /사진=유튜브 채널 '에스콰이어' 영상 캡처
배인혁은 최근 있었던 에피소드를 들려줬다. 그는 "밥을 먹고 계산하려고 하는데 사장님께서 세자 죽은 줄 알았는데 여기 있었다고 하시기도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뿐만 아니라 배인혁은 '슈룹' 마지막 장면 촬영 당시에 대해 회상했다.

배인혁은 "세자에게는 정말 죽기 전에 마지막으로 하는 말이나 똑같은 말이기 때문에 본인의 아들을 본인의 엄마에게 부탁할 때는 감히 제가 느낄 수 없는 감정이라고 생각했는데 선배님의 호흡과 소리 때문에 조금 더 집중하면서 촬영할 수 있었다"고 했다.

배인혁은 '건강 이상설'에 대해 "그게 썰이 아닐 수도 있다는 생각을 잠깐씩 한다. 우연히 '슈룹'에서는 피를 토하고, '치얼업'에서는 코피도 흘리고 체력적으로 굉장히 힘들어하는 캐릭터다. '동감'에서는 다리를 다쳐 입원해 있는 장면들이다. 우연히 또 이렇게 아픈 모습을 보여줬던 것 같다. 의도하지 않았다. 저는 건강하다"고 강조했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