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네오 클래식 브랜드 ‘메트로시티(METROCITY)’가 뮤즈인 트와이스 미나와 함께 한 올해 FW 시즌을 빛내줄 아이템 제안에 나섰다.

미나는 최근 공개한 메트로시티 2022 FW 캠페인 필름 ‘SPIN’에서 디스트로이드 진과 주얼 포인트의 화이트 데님 착장에 메트로시티의 다양한 아이템을 매치해 스타일리시한 룩을 선보였다.

그중에서도 단연 눈에 띄는 여성 핸드백 ‘크로세비아 퀼팅백’은 30년 이상 숙련된 이탈리아 피렌체 장인의 손을 거쳐 탄생한 메트로시티의 시그니처 기법인 크로세비아 퀼팅에서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느낄 수 있다.

부드러운 라운드 쉐입의 이 가방은 은은한 광택과 부드러움을 지닌 하이앤드 레더 소재로 고급스러움은 더하고 무게감은 덜었다. 여기에 메트로시티의 22FW 시즌 콘셉트인 ‘GOLDEN CHAIN FOR LOVE’를 표현한 스트랩의 체인 디테일과 M 심볼을 원형으로 표현한 튜보라레 잠금 장식으로 포인트를 더했다.

미나는 별에서 영감을 받아 탄생한 메트로시티 주얼리 ‘스타노떼’ 라인과 유토피아의 찬란한 섬광을 형상화한 타임피스 컬렉션 ‘파빌라’도 선택했다.


한편, 빛과 어둠의 대비 속에서 마치 춤을 추듯 회전하는 미나의 모습을 담은 이번 캠페인 필름은 메트로시티 공식 SNS 채널을 통해 공개했으며, 필름 속 아이템은 메트로시티 공식 사이트와 매장에서 구매할 수 있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