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각정', 아르마니 화이트 '빌리 아일리시'와 유사성 지적
소속사 "같은 '힙합 아랍 장르'…유사하게 들릴 수 있어"
임진모 평론가 "음악 평가는 대중의 몫"
가수 비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비 / 사진=텐아시아DB


≪윤준호의 오예≫

'콘텐츠 범람의 시대'. 어떤 걸 볼지 고민인 독자들에게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가 '예능 가이드'가 돼 드립니다. 예능계 핫이슈는 물론, 관전 포인트, 주요 인물,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낱낱히 파헤쳐 프로그램 시청에 재미를 더합니다.


가수 비(41·본명 정지훈)가 Mnet '스트릿 맨 파이터'(이하 '스맨파')에서 발표한 신곡 '팔각정'이 '표절 의혹'에 휩싸였다. 해외 가수 아르마니 화이트(Armani White)의 '빌리 아일리시(BILLIE EILISH.)'의 도입부와 유사하다는 것.

'팔각정'은 '스맨파'의 세미파이널 경연곡으로 '스맨파' 경연 크루 위댐보이즈의 안무가 덧대어졌다. 지난 18일 발매된 뒤 '빌리 아일리시'와 유사성 지적이 일고 있다.

장르는 같다. '팔각정'과 '빌리 아일리시' 모두 힙합 장르다. 다만 두 곡의 전주 리듬과 훅(곡의 하이라이트)의 진행 방식에 차이점을 찾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팔각정'을 듣자마자 '빌리 아일리시'가 떠올랐다는 의견이 대다수다.
댄스 크루 위댐보이즈 / 사진=텐아시아DB
댄스 크루 위댐보이즈 / 사진=텐아시아DB
비의 소속사 레인컴퍼니는 텐아시아에 "샘플링한 곡은 없다. 엠넷과 협업한 작곡가분에게 곡을 받은 것뿐"이라며 "두 곡 모두 '힙합 아랍 장르'로 유사하게 들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텐아시아는 CJ ENM에도 문의했다. 관계자는 "'스맨파'의 경연곡 '팔각정'은 작곡가 시저가 참여했다. 곡의 초반부 현악기를 배열했다는 것은 유사하나 순수 창작물"이라고 밝혔다.

'유희열 표절 사태'로 몸살을 겪었던 가요계다. 유희열은 지난 6월 자작곡 '아주 사적인 밤'이 류이치 사카모토의 '아쿠아'를 표절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당시 그는 "두 곡의 유사성을 인정한다"라며 "많은 분께 실망하게 한 것에 대해 사과드린다"라고 고개 숙였다.

유희열의 경우 원곡자 류이치가 법적 대응을 하지 않았다. 원곡자가 이의제기하지 않으면 문제가 되지 않는다. 사과 전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던 유희열에게 팬들이 실망한 원인.

창작 저작물을 원작자의 동의 없이 베꼈다면 표절로 볼 수 있다. 하지만 표절이 인정되기 위해선 유사성과 창작성이라는 별도의 기준이 남는다. 문제는 유사성과 창작성을 가르는 판단이 어렵다는 것이다.

임진모 음악평론가는 "일반인이 듣고 판단하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 음악에 대한 평가는 대중이 판단해야 할 몫"이라며 "작곡하면서 좀 더 철저한 자기 검증과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비의 '팔각정'으로 또다시 표절과 관련된 전운이 돌고 있다. 앞서 '새삥' 안무 표절 의혹으로 잡음을 낸 '스맨파'이기에 '팔각정'의 표절 의혹을 제대로 해결해야 한다.

'장르의 유사성'이라는 말로 끝을 흐리기엔 대중의 듣는 귀의 수준은 높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