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텐아시아DB, 박결 인스타그램
사진=텐아시아DB, 박결 인스타그램


비와 조정석이 여성 골프 선수와 불륜설에 휘말린 가운데 루머 유포에 분노했다. 비와 함께 루머에 휘말린 골퍼 박결도 억울함을 호소했다.

최근 우먼센스는 연기·노래·춤에 모두 능한 톱스타 A씨가 미모·지성을 겸비한 아내 B씨를 두고 프로골퍼 C씨와 열애 중이라는 소문이 있다고 보도했다.

A씨에는 비와 조정석 등이 특정됐고 비와 김태희, 조정석과 거미 부부를 둘러싼 확인되지 않은 루머가 퍼졌다. C씨에는 박결 외 여러 골퍼가 언급돼 파장이 일었다.
비(정지훈) / 사진=텐아시아DB
비(정지훈) / 사진=텐아시아DB
비의 소속사 레인컴퍼니는 6일 ""최초 이니셜로 보도한 보도 매체에 문의해 해당 아티스트가 맞는지를 확인했고, 해당 이니셜은 소속 아티스트가 아니라는 확답까지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모든 책임을 묻고 법적 절차로 선처 없이 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정석의 소속사 잼엔터테인먼트 또한 같은날 "터무니없는 찌라시 내용은 모두 명백한 허위사실이며, 당사와 배우 본인은 현재 일면식도 없는 사람과 관련됐다는 허위사실과, 더 나아가 다양한 추측들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둔갑하여 확대되는 것에 황당할 뿐"이라고 분노했다.
조정석 / 사진=텐아시아DB
조정석 / 사진=텐아시아DB
이어 "조정석은 그 어떠한 여성 골프 선수와도 개인적 친분뿐만 아니라 일면식조차 없다. 이에 무분별한 추측과 허위사실을 유포, 재생산하는 행위를 멈춰줄 것을 요청하며 당사는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소속 배우의 명예를 훼손하는 악의적 행위에 대해 강력하게 법적 대응할 것"이라며 법적 조치를 시사했다.

그러면서 " "당사는 처음 찌라시를 발견하고 말도 안 되는 억측이기에 대응하지 않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온라인상에 무분별하게 확산되는 개탄스러운 현실에 강력한 법적 조치로 대응하고자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사진=박결 인스타그램
사진=박결 인스타그램
불륜설 상대로 지목된 박결도 인스타그램에 직접 "어이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몇 년 전에 스폰서 행사에서 본 게 다인데 번호도 모르는데 나쁜 사람들"이라며 "(김태희와)닮지는 않았지만 비교해줘서 고마웠는데 이런 말도 안 되는 일이 생기다니"라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나섰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