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민혜연 인스타그램
사진=민혜연 인스타그램


주진모 아내 민혜연이 고상한 매력을 뽐냈다.

민혜연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정을 타이트하게 잡으면 꼭 사고가 나는 걸 알면서도.. 욕심에 하루 두세 개씩 스케줄을 잡고 늘 후회하며 퇴근.. 그래도 재밌잖아. 그래도 셀카는 건졌다!"라고 글을 올렸다. 사진 속 민혜연은 원숄더 원피스를 입고 있다. 핑크색 원피스와 진주 귀걸이, 목걸이는 민혜연의 우아한 매력을 배가한다.

민혜연은 2019년 배우 주진모와 결혼했다. 그는 현재 청담동에서 의원을 운영 중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