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소리 /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문소리 /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배우 문소리가 고 강수연을 애도했다.

11일 오전 10시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지하 1층에서 고 강수연의 영결식이 엄수됐다. 영결식은 비공개로 진행됐으며, 영화진흥위원회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됐다.

이날 유지태가 영결식 사회를 맡았다. 장례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김동호 강릉국제영화제 이사장, 임권택 감독, 배우 설경구에 이어 문소리가 추도사를 낭독했다.

문소리는 "선배님의 소식을 들은 그날 저는 친구의 집에 있었다. 친구의 집에 있을 때 언니가 영원히 눈을 감았다는 소식을 듣고 허망한 마음으로 멍하니 앉아있었다. 친구가 '청춘스케치' LP를 들고나오더라. 친구와 함께 한참 LP를 들었다. 여전히 당돌한 언니의 목소리가 좋아서 울면서, 웃으면서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의 세계라는 게 땅에만 있는 게 아닐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 하늘에서 많은 분과 영화 한 편 하시라. 언니 잘 가요. 한국 영화에 대한 언니 마음 잊지 않겠다. 언니 얼굴, 목소리도 잊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이며 눈물을 흘렸다.
문소리 /사진=영화진흥위원회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문소리 /사진=영화진흥위원회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문소리는 "여기서는 같은 작품을 못 했지만, 다음에 우리 만나면 같이 영화 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강수연은 5월 5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자택에서 통증을 호소하다 가족의 신고로 출동한 소방관에게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병원에 옮겨진 그는 사흘째 의식불명 상태로 병원 치료를 받았다. 병원으로 이송된 강수연이었지만, 5월 7일 오후 3시께 끝내 별이 됐다.

장례는 영화인장으로 치렀으며 장례위원은 강우석, 강제규, 강혜정, 권영락, 김난숙, 김한민, 김호정, 류승완, 명계남, 문성근, 문소리, 민규동, 박광수(여성영화제), 박기용, 박정범, 방은진, 배창호, 변승민, 변영주, 봉준호, 설경구, 신철, 심재명, 양익준, 예지원, 원동연, 유인택, 유지태, 윤제균, 이광국, 이용관, 이은, 이장호, 이준동, 이창동, 이현승, 전도연, 장선우, 정상진, 정우성, 주희, 차승재, 채윤희, 최동훈, 최재원, 최정화, 허문영, 허민회, 홍정인으로 구성됐다.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봉준호 감독을 시작으로 임권택 감독, 연상호 감독, 윤제균 감독, 강우석 감독, 임순례 감독, 민규동 감독, 김의석 감독, 양익준 감독, 배우 김혜수, 이미연, 김윤진, 유해진, 이병헌, 고수, 박해일, 예지원, 엄지원, 정유미, 김민종, 심은경, 류경수 등이 차례로 빈소를 방문, 고인을 기렸다. 그뿐만 아니라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시인이자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도종환 등도 조문하기 위해 빈소를 찾았다.

한편 고 강수연의 유해는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돼 경기도 용인공원에 안치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