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영♥' 박군 "아내가 강된장도 직접 해줘, 퇴근하면 힘나" (컬투쇼)


가수 박군이 달달한 신혼 일상을 전했다.

3일 오후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한 박군은 데뷔곡 ‘한잔해’로 포문을 열었다. 흥겨운 멜로디와 DJ 김태균과 유민상의 지원을 받은 퍼포먼스가 어우러진 무대로 오프닝을 연 박군은 “집에서 가족이 해주는 밥을 먹고 힘들게 집에 퇴근했을 때 반겨주는 사람이 있으니 힘이 난다. 결혼 전에는 집에 가면 적적한 느낌도 들고 혼자서 외롭게 스위치를 켰었는데 이제는 들어가기 전에 언제 도착하냐고 문자가 온다. 전에는 출연자들과 식사하는 걸 좋아했는데 이제는 집에 가는 게 좋다”며 신혼 일상을 전했다.

이어 박군은 아내 한영의 요리 실력에 대해 “원래는 안 했다. 제가 어머니 밥이 그리웠는데 요즘은 직접 강된장도 해준다. 이제는 제가 손 다치면 안 되니까 하지 말라고 한다”고 말했다.

한편, 박군과 한영은 지난 달 26일 서울 모처에서 비공개 결혼식을 올리며 부부의 연을 맺었다. 두 사람은 SBS FiL '당신의 일상을 밝히는가'에서 MC로 활약하며 연인으로 발전했다.

류예지 텐아시아 기자 ryuperst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