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그래미 셀럽들 사이에 빛난 평점심과 아우라


방탄소년단 지민이 그래미에서 타고난 매너와 우아한 에티튜드로 주목받으며 존경심을 모으고 있다.

미국 한류 매체 올케이팝(Allkpop)은 "팬들은 지민의 스타 아우라와 아이코닉한 퍼포먼스, 각종 SNS를 장악한 탑티어 비주얼 외에도 또 다른 매력에 빠져들었다"며 지난 4일(현지시간) 개최된 2022년 그래미 시상식에서 보인 지민의 남다른 에티켓과 높은 자존감에 대해 보도했다.

매체는 "지민은 말뿐만 아니라 행동에서도 친절과 예의를 갖춘 아티스트로 알려져 있으며, 팬들은 이미 지민을 존경하고 있고 잘 성장한 아이돌 중 하나로 알고 있다"면서 "그래미 시상식을 통해 지민을 지켜본 팬들은 이를 다시금 떠올리며 놀라워했다"고 전했다.

이는 세계적인 유명인들과의 만남이 이어진 레드카펫부터 메인쇼와 시상식 후 팬들과 소통하기 위해 찾아온 브이라이브에 이르기까지 수차례 목격된 지민의 여러가지 예의바른 모습과 빛나는 글로벌 스타성이 화제가 된 것이기 때문이다.

지민은 해외의 셀럽들에게도 한국식 예의를 갖춘 인사와 매너손 등의 태도, 멤버들과 샴페인 건배때 조차 한 손을 배에 댄채 예의를 갖추는 모습등 그래미 일정 내내 시종일관 지민만의 에티튜드가 목격되어 화제였다.

매체에 따르면 "팬들은 지민이 누리고 있는 명성과 성공이 그를 조금도 변화시키지 않은 것에 감탄했고, 지민의 가치와 그를 향한 존경심을 그대로 유지하며 자랑스러워하는 것을 멈출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팬들이 느낀 지민의 또다른 매력은 '쿨하고 차분한' 분위기였다"며 "지민은 세계적인 빅스타들이 주위에 있을때에도 결코 행동이 바뀌지 않았다. 냉정함을 유지하면서도 누구에게나 예의바른 미소를 짓고 그들이 다가오면 대화하며 사진을 찍어주는 모습들이 감탄을 자아낸다"며 한국을 대표한 아티스트다운 지민의 품위있는 에티켓을 칭찬했다.

또한 "이것이 지민이 많은 후배들에게 롤모델이 되는 이유이며, 지민은 일생에 한번 오는 진정한 보석"이라며 세계를 무대로 활약하는 후배 아이돌들이 본받아야 할 모범적 시상식 에티튜드로 평가해 세계의 K팝 팬들의 공감을 얻었다.

마지막으로 매체가 전한 팬반응을 살펴보면 "지민의 에티튜드가 너무 우아하고 멋지다" "엄청난 성공 후에도 변치않는 지민은 우리의 자부심" "타고난 리더십이 느껴지는 진정한 보스 아우라" "세계적인 셀럽들 사이에서도 들뜨지 않고 평정심을 유지하는게 본투비 슈퍼스타 그 자체" 등 다수의 글에서 지민을 향한 팬들의 무한한 자부심과 존경심을 엿볼 수 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