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진.. 세계적 미술가 제임스 진의 뮤즈이자 '근본적인 아름다움'




방탄소년단(BTS) 진을 '근본적인 아름다움'이라고 명명한 세계적인 미술가 제임스 진의 SNS에 진의 사진이 게재돼 시선을 집중시켰다.
방탄소년단 진.. 세계적 미술가 제임스 진의 뮤즈이자 '근본적인 아름다움'


현재 미술계에서 가장 핫하다는 평을 듣고 있는 제임스 진(James Jean)은 최근 자신의 트위터 공식 계정에 자신의 작품과 진의 사진을 나란히 게시했다.

자신의 이름 James Jean이 아니라 James Jin, 즉 방탄소년단 진의 이름 영어 표기인 Jin과 함께 전 세계적으로 인기 고공행진 중인 진의 '슈퍼참치'(Super Tuna)가 연상되는 물고기 모양 이모티콘을 남겨 진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한 팬이 자신의 작품과 진의 사진을 같이 게재한 것을 본 제임스 진이 그것을 인용해 재치있는 글귀와 이모티콘을 덧붙인 것.

해당 그림은 'Tau'(타우)라는 제목으로 제임스 진의 21년 작이다.

환상적인 느낌을 줄 만큼 아름다운 소년이 푸른 무늬를 가진 하얗고 커다란 잉어를 들고 있는 모습은 고요함과 신비로움을 넘어 성스러워 보이기까지 한다.
눈을 감고 물고기와 교감을 나누고 있는 소년은 잉어를 너무 사랑해 그 무늬와 동화돼버린 것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Tau'는 그리스 알파벳 중 하나이며 고대에는 생명 또는 부활의 상징으로 사용되기도 했다.

진의 사진은 물고기가 잡히기를 기원하는 자작곡 '슈퍼 참치'를 만들 정도로 그가 사랑하는 취미인 낚시를 하러 간 바다에서 찍은 것이다.

진은 두 손에 넘치게 들어오는 큰 참돔을 들고 웃음짓고 있다.
내추럴한 흑발 헤어와 검은색 패딩의 꾸밈없는 차림에도 비주얼킹다운 조각 같은 비주얼을 감출 수 없는 모습이다.

제임스 진의 작품 'Tau'와 진의 신기할 정도로 닮은 모습은 팬들에게 감탄사를 연발하게 했다.

가장 주목받는 거장 중 하나인 제임스 진은 뉴욕 비주얼 아트 스쿨(B.F.A. The School of Visual Art)을 졸업했으며 DC Comics의 'Fables' 시리즈 표지로 알려진 후 '타임', '뉴욕타임즈', 'ESPN', '롤링스톤즈' 등을 고객으로 두었다.
'프라다', '나이키' 등의 패션 브랜드와도 협업했다.

아카데미상을 수상한 영화 '셰이프 오브 워터: 사랑의 모양'(The Shape of Water)과 대런 애러노프스키 감독의 '마더!'(Mother!), 드니 빌뇌브의 '블레이드 러너 2049'(Blade Runner 2049). 2017년 개봉한 이 세 영화의 작품 포스터를 그린 주인공이며 이런 이유로 인해 '할리우드가 사랑한 작가'라는 별명도 가지고 있다.

꿈꾸는 듯한 강렬한 색채와 독특한 감각 등으로 유명한 그는 순수 회화를 염원하며 Harvey Awards의 'Best Cover Artist'에서 3년 연속 수상, 'Eisner Awards'에서 5년 연속 수상하는 등 전시회나 아트 비엔날레에도 참여, 수상했다.

방탄소년단 진.. 세계적 미술가 제임스 진의 뮤즈이자 '근본적인 아름다움'


하이브 인사이트(HYBE INSIGHT)는 지난 21년 5월 14일부터 11월 14일까지 개관을 기념해 ‘일곱 소년의 위로(SEVEN PHASES)’라는 타이틀의 방탄소년단을 모티브로 한 제임스 진의 작품 '가든'(GARDEN)을 전시한 바 있다.

그는 이 작품에서 방탄소년단 멤버들을 꽃의 정령에 비유하여 몽환적인 장면을 연출해내며 인간과 자연이 어우러진 장면을 통해 인생에서 가장 행복하고 아름다운 순간을 표현했다.

제임스 진은 그 중 진을 '근본적인 아름다움', 멤버 RM은 밤의 수호자, 슈가는 용기와 도전의 힘, 제이홉은 빛의 근원, 지민은 생명력의 시작, 뷔는 신비로운 보랏빛 보석, 정국은 행복을 전파하는 존재로 명명했다.

진을 나타낸 '근본적인 아름다움'은 어느 각도에서도 완벽하며 독보적으로 아름다운 얼굴을 가진 진을 단번에 떠올리게 하는 명칭으로 보는 이들의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해당 작품은 화려한 가지각색의 꽃들 가운데에서 아름다운 정령이 미소지으며 소중하게 꿀벌을 품고 있는 그림으로, 다채로운 색감의 꽃과 대비를 이루는 옅은 푸른색의 정령은 주위를 다스리는 조용한 카리스마와 고결한 아름다움이 깃들어 있는 느낌을 주며 단번에 팬들을 매료시켰다.

이와 함께 전시된 각각의 개인화 스케치에 각 멤버들의 이름이 적혀있는 것과는 달리 진의 개인화의 스케치에는 'WWH' 즉 'WORLD WIDE HANDSOME(월드와이드핸섬)'이라는 별명이 적혀있어 글귀를 발견한 팬들에게 큰 화제가 됐다.

제임스 진이 방탄소년단 진의 압도적인 미모를 표현한 '월드와이드 핸섬'은 지난 2017년 빌보드 뮤직 어워드(BBMAs)에서 매우 잘생긴 얼굴의 'third one from the left'(왼쪽에서 세 번째 남자)가 누구냐고 묻는 질문이 쇄도하며 생긴 별명이다.
빌보드(Billboard)에서는 그 해의 밈(MEME)으로 '왼세남(왼쪽에서 세 번째 남자)'을 선정한 바 있다.


제임스 진은 자신의 공식 트위터 계정에 방탄소년단 멤버를 그린 작품 중 유일하게 진의 작품 '근본적 아름다움'을 그리는 과정이 담긴 영상을 게시, 빠져들 듯이 아름다운 작품을 섬세한 붓터치로 채색하는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김순신 텐아시아 기자 soonsin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