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늘 전처 박유선, 고 이현배 향한 그리움
"그동안 행복한 삶이었는지"
"내가 뭐 예쁘다고 그렇게까지 잘해줬는지:
사진=박유선 인스타그램
사진=박유선 인스타그램


DJ DOC 이하늘의 전처 박유선이 고(故) 이현배를 추모했다.

박유선은 지난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빠 잘 도착했어요? 저희는 모두 여기에 잘 있어요"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하며 이현배를 향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박유선은 "수년 전 '유선 씨', '오빠' 하다가 처음으로 '형수님', '도련님' 어색하게 부르면서 서로 멋쩍게 웃던 날이 생각나네요"라며 "최근 4개월 동안 못해도 일주일에 한 두 번씩은 봤었는데 환하게 웃는 얼굴로 늘 그 자리에 있을 것만 같아서 마음 정리가 잘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박유선은 "카페 일하면서 모르는 거 하나 물어보면 열 개 신경 써서 알려주고, 퇴근하고 들리면 고생했다고 먹을 거에 커피에 재밌는 얘기에, 오빠가 하늘 오빠보다 더 많이 챙겨줬었는데"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그는 "오빠 생각이 너무 많이 나요. 퇴근하고 동동이들 데리러 가면 오빠가 ‘오셨어요’ 하면서 문 열어줘야 하는데 이따가 저 어떻게 가죠"라며 "평안하게 좋은 곳으로 갔는지 그동안 행복한 삶이었는지, 오늘은 오빠한테 물어볼게 이것밖에 없네요! 대답은 들은 걸로 할게요. 잘 쉬고 있어요. 또 만나요 우리"라고 애정을 드러내 뭉클함을 더했다.

이하늘과 박유선은 11년 열애 끝에 2018년 결혼했지만, 1년 반 만에 이혼했다. 최근 이하늘과 박유선, 이현배는 TV조선 예능 '우리 이혼했어요'에 함께 출연하기도 했다.

그룹 45RPM의 멤버이자 DJ DOC 이하늘의 동생인 故 이현배는 17일 제주 서귀포시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하늘은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모과(박유선 애칭)가 3일 동안 같이 있어줬다. 나에게 고마운 사람”이라고 밝혔다. 이하 박유선 글 전문.오빠 잘 도착했어요? 저희는 모두 여기에 잘 있어요! 수년 전 유선씨~ 오빠~ 하다가 처음으로 형수님~ 도련님~ 어색하게 부르면서 서로 멋쩍게 웃던 날이 생각나네요^^

최근 4개월동안 못해도 일주일에 한두번씩은 봤었는데 환하게 웃는 얼굴로 늘 그자리에 있을것만 같아서 마음정리가 잘 되지 않아요!

카페 일하면서 모르는거 하나 물어보면 열개 신경써서 알려주고, 퇴근하고 들리면 고생했다고 먹을거에 커피에 재밌는 얘기에..오빠가 하늘오빠보다 더 많이 챙겨줬었는데..

집에 갈때면 하늘오빠한테 형아 이거 유선씨 챙겨주자 하면서 빈손으로 돌려보낸적도 없었는데..제가 뭐 예쁘다고 그렇게까지 잘해주셨어요 참..

하늘오빠 혼자 있으니까 제주도 가서 일 보시고 빨리 올라오라니까 알겠다고 했잖아요 근데 어디간거야...

오빠 보내고 오늘에서야 출근을 했거든요. 근데 오빠 생각이 너무 많이 나요^^ 퇴근하고 동동이들 데리러가면 오빠가 오셨어요 하면서 문 열어줘야하는데 있다가 저 어떻게 가죠??

마지막까지 저까지도 잊지않고 생각해줘서 챙겨줘서.. 마지막까지 오빠다워서 마음이 따뜻한데 너무 아프다..

평안하게 좋은 곳으로 갔는지 그동안 행복한 삶이었는지.. 오늘은 오빠한테 물어볼게 이것밖에 없네요! 대답은 들은걸로 할게요!

잘 쉬고있어요 또 만나요 우리!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