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늘, 동생 이현배 갑작스런 죽음
김창열 추모글에 SNS에 분노 표출

이하늘 "DJ DOC 멤버들, 제주도에 땅 샀는데…"

이하늘이 직접 밝힌 김창열과 갈등
DJ DOC 이하늘/사진=SBS 제공
DJ DOC 이하늘/사진=SBS 제공




그룹 DJ DOC 이하늘이 함께 활동했던 김창열을 '악마'라고 칭했던 이유를 직접 밝혔다.

이하늘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에서 "DJ DOC라는 팀을 위해 20년을 참았다"면서 동생 이현배가 제주도에서 생활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와 김창열에게 원망이 담긴 댓글을 쓴 배경을 전했다.

이하늘은 이현배에 대해 "DJ DOC 모든 작사, 작곡, 멜로디 라인과 랩은 제가 썼고, 정재용과 김창열 파트는 이현배가 썼다"면서 "그런데 DJ DOC로 활동하면서 김창열은 이현배에게 개인적으로 연락한 것은 5번 이내이며, 고마움을 표현한 적도 없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DJ DOC 멤버 셋이 1억 4000만 원 씩 돈을 모아 제주도 땅을 쌌는데, 이 과정에서 정재용은 '돈이 없다'고 해서 제가 대신 내줬다"며 "이자만 나가는 상황에서 김창열이 '리모델링을 하자'고 제안했고, 이현배가 살고 있던 아파트를 처분하고 제주도로 내려와 정재용의 지분을 승계하면서 리모델링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땅 매입 비용 외에 추가적인 리모델링 비용은 인당 1억2000만 원 정도. 이하늘은 "제주도에서 진행됐던 결혼식 피로연에서 김창열이 '생각보다 돈이 많이 나간다'면서 '돈을 못주겠다'고 했고, 이미 공사가 진행된 중이었고, 결혼식 당일에 그런 말을 한 김창열에게 화가 났었다"고 털어 놓았다.

그러면서 "제주도 땅에 돈이 묶여 월 400만 원 정도의 대출금 납입을 하고 있어서 이현배가 생활고를 겪어도 도와줄 수 없었다"며 "이현배가 생활비를 벌기 위해 오토바이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교통사고가 났고, 돈이 없어서 MRI 검사도 하지 못해 혼자 그렇게 된 것"이라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이하늘은 이현배가 "돈 아낀다고 돌을 직접 나르고 나무도 깎고 몸으로 때워가며 일을 하던 상황이었다"면서 이현배의 상황을 전했다.
/사진=Mnet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 영상 캡처
/사진=Mnet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 영상 캡처
이현배는 지난해 2월부터 4월까지 방송된 Mnet '너희가 힙합을 아느냐'에 출연해 "투자가 중단 돼 마감만 남기고 게스트하우스 공사가 중단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손수 나무를 깎고, 돌을 나르는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당시 이현배는 "건설 일용직에 배달 대행까지 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준 바 있다.

이하늘은 DJ DOC 새 앨범이 나오지 않는 이유도 김창열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공사를 위해서라도 빨리 돈을 벌기 위해 최근 2년 동안 새 앨범 준비에 힘썼지만 "김창열은 녹음실에 5번 밖에 오지 않았다"는 것.

또한 최근 김창열이 한 매니지먼트사 대표로 선임된 것에 대해 "마스터까지 넘긴 상태에서 갑자기 'DJ DOC를 못하겠다'고 통보했고, 기사를 통해 대표가 됐다는 걸 알았다"며 "인생 대부분 DJ DOC로 살았고, 그래서 20년 넘게 참아 왔지만 이제는 팀을 유지하기 힘들것 같다는 생각도 든다"면서 폭로를 선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하늘의 고백에 채리나는 "오빠 착한거 다 안다"고 댓글을 달았고, 이하늘은 "리나야 고맙다"고 말하기도 했다.
/사진=DJ DOC 김창열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DJ DOC 김창열 인스타그램 캡처
이현배는 지난 17일 제주도 자택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사인은 심장마비로 알려졌지만, 유족들이 정확한 사인과 사망 시점을 확인할 것을 요청하면서 19일 부검이 실시될 예정이다.
/사진=DJ DOC 김창열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DJ DOC 김창열 인스타그램 캡처
이현배는 이하늘을 친동생이자 힙합 그룹 45RPM 멤버로 활동했다. 이현배 사망 소식이 알려진 후 DJ DOC 보컬로 활동했던 김창열이 자신의 SNS에 "친구야, 하늘에서 더 행복하길 바래~"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에 이하늘이 "이 사진에서도 지가 중심이네. 네가 죽인거야"라며 욕설과 "악마"라는 댓글을 달았다.

논란이 되자 이하늘은 해당 글을 삭제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