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땡초, 지적 장애 여성 '강제 벗방'
논란 되자 "강제 아닌 동의하에 한 것" 해명
경찰, 긴급체포 후 수사 중
BJ땡초, 경찰에 긴급체포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BJ땡초, 경찰에 긴급체포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지적 장애 여성의 옷을 벗긴채 온라인 방송을 진행한 BJ 땡초에 대한 분노가 거세지고 있다.

지난 6일 경기남부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BJ 땡초를 긴급 체포했다.

BJ 땡초는 지적 장애 3급 여성 A 씨를 상대로 이른바 '벗방'(옷을 벗는 방송)을 시키고, 강제로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장애를 가진 여성을 상대로 한 범죄인만큼 강제추행 외 추가 범행 여부 등에 대해 수사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BJ 땡초는 방송 심의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로즈TV'라는 플랫폼에서 지적 장애 여성 A 씨의 벗방을 진행했다.

A 씨가 거부 의사를 보이자 BJ 땡초는 "네가 별풍선을 환불해줄 거냐"라고 협박하는 등 방송을 이어갔고, 채팅창엔 A 씨에 대한 성적 발언 또한 잇따랐다. 이후 해당 방송의 영상 캡쳐는 인터넷상에 일파만파 퍼졌다.

일각에서는 BJ 땡초가 인지 능력이 떨어지는 A 씨를 이용해 돈벌이를 했다며 비난을 쏟아냈다.

BJ 땡초는 해명 방송을 통해 "A 씨와 사랑하는 사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그 친구가 싫어한다는 표현도 안했다. 동의하에 한 것이다. 방송 전부터 시그널을 보냈다. 싫다면 의사 표현을 할 수 있는 아이"라고 해명했다.

BJ 땡초는 그러면서 "법적 책임은 없어도 도의적 책임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사람답게 살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자친구'라면서 BJ 땡초는 과거 방송에서 다른 BJ가 A 씨에게 강제로 키스를 했지만 보고만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그의 주장에 의구심을 자아내게 하는 대목이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