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윤, 역주행 교통사고 후 퇴원
"사고 당시 참담하고 무서워"
"이럴 때 세상 살만하다고 느껴"
방송인 박지윤/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박지윤/ 사진=텐아시아DB


방송인 박지윤이 폭우로 피해 받은 수재민들을 위해 2천만원을 기부했다.

박지윤은 4일 인스타그램에 재해구호협회에 기부금을 이체한 내역을 공개하면서 “하루아침에 집을 잃고 가족을 잃으신 분들의 심정을 어떻게 헤아릴 수 있을까? 사고를 당해 보니 알겠다. 뉴스에 나오는 일들은 어느날 나에게도 닥칠 수 있다는 걸”이라고 적었다.

이어 “큰 돈이 아닐 수 있지만 기부 소식을 알리는 이유는 요즘은 정말 쉽게 할 수 있고 이럴 때 저도 세상이 살만하다고 느끼기 때문”이라며 기부 참여를 독려했다.
박지윤 가족 교통사고 현장/ 사진제공=부산 경찰청
박지윤 가족 교통사고 현장/ 사진제공=부산 경찰청
앞서 박지윤은 지난달 27일 오후 8시30분께 경부고속도로 상행선 1.7㎞ 지점 부근에서 역주행한 2.5톤 트럭에 사고를 당했다.

당시 박지윤과 남편 최동석 아나운서는 목과 손목 등을 다쳤고, 함께 차에 타고 있던 딸과 아들도 경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트럭 운전자 A씨는 다리에 골절상 등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됐다.

부산경찰청은 A씨가 술을 마시고 운전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박지윤은 사고 후 서울의 한 병원에서 정밀 검사를 받은 뒤 가족 모두 입원 치료했다. 일가족 모두 얼마 전 퇴원해 집에 돌아온 상황이다.

다음은 박지윤 인스타그램 게시글 전문.

병원보다 편할 줄 알았는데 집에 왔는데도 밤새 뒤척이며 잠이 잘 오지않아 겨우 잠들었어요.

아침에 일어나 환자복대신 자기 몸보다 더 큰 인형들을 안고 깊게 잠들어있는 아이들을 보니 새삼 모든게 감사하더라고요.

어제 가족 단톡방에서도 물난리 난 상황에 대해 얘기하며 우리는 비 피할 집도 있고 이런얘기 나눌 가족들도 있고 얼마나 감사하냐 서로 위로했답니다.

사고당시 곧 구급대원분들이 오실거라는 얘기를 듣고 비를 맞으며 서있는 어쩌면 짧다면 짧은 시간에도 아이들과 함께 그런 상황에 놓인게 너무 참담하고 무서웠거든요. 하루아침에 집을 잃고 가족을 잃으신 분들의 심정을 어떻게 헤아릴 수 있을까요?

사고를 당해보니 알겠어요 뉴스에 나오는 일들은 어느날 나에게도 닥칠 수 있다는걸요.

때마다 다른기준으로는 큰돈이 아닐 수 있지만 소소하게나마 기부소식을 알리는 이유는
요즘은 정말 쉽게 할수 있고 이럴때 저도 세상이 살만하다고 느끼기 때문입니다.

보시면 사진에 기부계좌 있어요 희망브릿지 사이트에서는 카드결제도 가능하니 방학맞은 아이들과 함께 아이들 용돈으로 해보셔도 좋을것 같아요 .

저는 다인이가 먹고싶다던 김치찌개 끓이러 갈게요, 오늘은 부디 모두 무사하길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