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윤균상/ 사진제공=뽀빠이엔터테인먼트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윤균상/ 사진제공=뽀빠이엔터테인먼트


배우 윤균상이 JTBC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를 통해 新로코킹으로 등극했다. 김유정에게 직진남 모드로 변신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기 시작했다.

윤균상은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에서 연기력은 물론, 청소업체 CEO 장선결 캐릭터를 자신만의 매력으로 표현하며 호평을 받고 있다.

최근 방송된 10회에서는 그 동안 오솔(김유정)을 향한 자신의 마음을 부정했던 것과는 다르게 더 이상 망설이지 않고 직진했다. 자신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권비서(유선 분)에게 조언을 구하며 응원을 얻고, 고백을 위해 꽃과 선물을 준비해서 집으로 향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오솔은 선결의 외조부인 차회장(안석환 분)을 만나 거절할 수 없는 요구 조건과 무언의 압박을 받은 상황. 오솔은 고백을 위해 조심스레 말을 꺼내는 선결에게 모질게 선을 긋고, 외면해버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런 오솔의 태도에 선결은 섭섭한 마음은 들지만, 굴하지 않았다. 다음날 오솔에게 다가가 “연애 감정 없다고? 그럼 내가 만들어줄게”라며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매력적인 ‘직진남’의 모습을 선보여 보는 이들의 마음을 설레게 만들었다.

‘직진남’으로 변신한 선결이 앞으로 어떻게 자신의 진실된 마음을 전달할지, 과연 오솔의 마음을 돌아서게 할 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윤균상은 첫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임에도 불구하고, 코믹부터 로맨스까지 소화하며 새로운 형태의 ‘로코킹’을 만들었다는 평을 받고 있다.

겉으로 보기엔 까칠하고 냉철하지만 직원들을 진심으로 생각하는 가슴 따뜻한 CEO의 모습은 물론, 자신과는 정반대인 여자를 점점 좋아하게 되고 나아가 마음의 상처까지 치유 받는 남자의 모습까지 섬세하게 그렸다.

매 작품 남다른 케미력을 선보인 그는 이번 작품에서도 김유정, 송재림은 물론, 유선과 청소 요정 직원들인 학진, 차인하, 김민규 등 함께 환상의 호흡을 이루며 작품을 이끌어 나가고 있다.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