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세븐틴 / 사진=KBS ‘가요대축제’ 방송화면
세븐틴 / 사진=KBS ‘가요대축제’ 방송화면


세븐틴이 다채로운 구성으로 무대를 풍성하게 채웠다. 29일 오후 방송된 ‘2017 KBS 가요대축제’에서다.

준의 피아노 연주와 호시의 댄스 퍼포먼스로 무대를 연 세븐틴은 오케스트라 버전으로 편곡된 ‘울고 싶지 않아’를 열창했다. 격한 안무에도 흔들리지 않는 가창력으로 박수 받았다.

이어 세븐틴의 특별한 유닛 무대가 공개됐다. 우지, 도겸, 조슈아, 정한, 승관이 속한 보컬 유닛은 ‘입버릇’을 불렀다. 안정적인 가창력으로 아련함을 더했다.

원우, 에스쿱스, 민규, 버논이 속한 힙합 유닛은 ‘Check-in’을 열창했다. 관객석에서 등장, 관객들과 직접 호흡하며 많은 호응을 이끌어냈다. 허리 부상으로 참가하지 못한 디에잇이 빠진 호시, 준, 디노의 퍼포먼스 유닛은 ‘WHO’를 불렀다. 제복을 맞춰 입고 나와 섹시한 댄스 퍼포먼스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