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가면'
SBS '가면'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가면’ 연정훈이 저택을 떠났다.

22일 방송된 SBS ‘가면’에서는 복수를 들킨 민석훈(연정훈)이 저택을 떠나는 장면이 그려졌다.

변지숙(수애)이 최민우(주지훈)에게 자신에 대한 모든걸 털어놓는 장면이 그려졌다.

지난 방송에서 민석훈은 최민우(주지훈)을 죽이기 위해 사냥총을 겨눴다. 이 모습을 최미연(유인영)이 목격했고, “어떻게 내 동생한테 총을 쏠 수 있냐”며 따졌다.

민석훈은 “나는 총을 쏜 적 없다. 노루가 지나가길래 노루를 잡으려고 했을 뿐이다”며 변명했다. 최미연은 “당장 이 집에서 나가. 난 더이상 석훈 씨 감당할 수 없어. 석훈 씨가 안나간다면 내가 나갈거야”라고 분노했다.

거실로 나온 최미연은 변지숙과 최민우와 마주쳤고, 민석훈의 만행을 최회장에게 알리려 했다. 때 마침 민석훈이 나와 최회장에게 “저 이 집에서 나가겠습니다. 미연이가 원하는대로 하겠습니다. 그동안 있었던 모든 일에 책임을 지고 이 곳에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최민연에게 “빈 몸으로 왔으니까, 빈 몸으로 갈게. 잘 지내”라며 저택을 떠났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SBS ‘가면’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