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냉장고를 부탁해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냉부해’ 박정현이 미카엘의 손을 들어줬다.

6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박정현과 이문세가 출연했다. 이날 셰프들은 박정현의 냉장고에 있는 재료들을 가지고 ‘반건조 오징어를 부탁해’와 ‘맵지도 짜지도 시지도 기름지지도 않는 콘서트 영양식’ 대결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 미카엘과 최현석은 ‘맵지도 짜지도 시지도 기름지지도 않는 콘서트 영양식’ 대결에 임했다. 최현석은 대구를 이용한 ‘부드러어’를, 미카엘은 시금치와 훈제연어를 이용한 ‘뽀빠이롤’을 선보였다.

박정현은 미카엘을 손을 들어 미카엘은 3연패의 늪에서 벗어났다. 이로 미카엘은 최현석과의 대결에서 여전히 우위를 점했다. 박정현은 “컨셉을 봤을때 미카엘은 빨리 가볍게 먹을 수 있을 것 같다. 실용적인 것을 택했다.”고 말했다.

대결에서 진 최현석은 “맛있는 음식은 누구나 할 수 있지만 마음을 움직이는 요리는 쉽지 않다는 걸 느끼며 또 배워간다”고 전했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