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정글의 법칙 with 프렌즈’
SBS’정글의 법칙 with 프렌즈’


SBS’정글의 법칙 with 프렌즈’

김병만이 잡아 온 해산물에 병만족이 경악을 금치 못했다.

13일 방송된 SBS’정글의 법칙 with 프렌즈’에서는 팔라우에서 생존을 이어가는 병만족의 모습이 그려졌다.

병만을 제외한 병만족이 바다낚시를 위해 바다로 나갔다. 혼자 남은 김병만은 동생들을 위해 바다로 몸을 던졌다.

보름달이 뜨는 날엔 스파이니 랍스타를 잡기 힘들다는 원주민의 말이 생각 난 김병만은 바다에 들어가 바다사냥에 나섰다.

결과는 스파이니 랍스타 두마리와 트럼펫피쉬 그리고 생선 한마리.

낚시에 나갔던 병만족은 몸 상태가 안 좋은 샘 오취리에 다시 돌아오고, 자신들을 반기고 있는 거대 랍스터에 경악을 한다.

육중완은 “정글의 법칙을 보면서 가장 먹고 싶었던 게 랍스타였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 옆의 샘 오취리는 “랍스타가 겁나 비싸잖아요”라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글. 조슬기 인턴기자 kelly@tenasia.co.kr
사진. SBS’정글의 법칙 with 프렌즈’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