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와 야기 아리사의 폭우 신혼여행
키와 야기 아리사의 폭우 신혼여행


키와 야기 아리사의 폭우 신혼여행

키와 야기 아리사가 “우리는 비를 부르는 부부”라고 말했다.

31일 오후 방송되는 MBC 에브리원 ‘우리 결혼했어요 세계판’에서는 최근 결혼식을 올리고 마카오로 신혼여행을 떠난 키와 야기 아리사의 우여곡절 여정이 공개된다.

키와 야기 아리사는 마카오의 야경보기, 마카오 음식 먹기 등 원대한 여행 계획을 세웠는데, 호텔에서 밖으로 나가자마자 그 계획은 무너지고 말았다. 두 사람이 밖으로 나가자마자 구름 한 점 없었던 하늘에서 폭우가 쏟아지기 시작한 것.

이 모습을 본 두 사람은 입을 모아 “미안합니다, 마카오!!”라고 외쳤다고. 알고 보니 두 사람은 모두 ‘비를 부르는 남자’, ‘비를 부르는 여자’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었다.

키는 “샤이니가 일본에 가기만 하면 비가 와서 우리 그룹 별명은 ‘비를 부르는 그룹’”이라며 비에 대한 에피소드를 털어놨고, 야기 아리사 역시 “일본엔 ‘아리사와 일을 하는 날엔 비가 온다’는 소문이 있다”면서 자신이 비를 부르는 여자임을 털어놨다.

비를 부르는 별명까지 똑 닮은 키와 아리사 부부의 폭우 속 마카오 신혼여행기는 31일 오후 10시 MBC 에브리원과 MBC 뮤직을 통해 공개 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MBC 에브리원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