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종합] 오감 자극 '올빼미', 눈 깜빡할 시간 없는 유해진·류준열의 쫄깃 그림체

    [종합] 오감 자극 '올빼미', 눈 깜빡할 시간 없는 유해진·류준열의 쫄깃 그림체

    배우 유해진과 류준열이 영화 '올빼미'로 세 번째 호흡을 맞췄다. 안정감 있는 그림체인 두 사람은 118분 동안 큰 스크린에서 눈을 뗄 수 없는 긴장감을 자아낸다.10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올빼미'(감독 안태진)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안태진 감독, 배우 유해진, 류준열이 참석했다.오는 23일 개봉하는 '올빼미'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 특히 조선 왕가의 의문사인 소현세자의 죽음에 새로운 허구의 캐릭터를 가미하여 완성한 영화. "마치 약물에 중독되어 죽은 사람 같았다"고 기록된 역사적 미스터리에서 출발했다.안태진 감독은 1000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왕의 남자' 조감독 출신. '올빼미'는 첫 장편 상업 영화 연출작이다. 안태진 감독은 "4년 전쯤에 의뢰받은 뒤 시나리오를 썼다. 작년에 촬영하고 이렇게 개봉하게 됐다. 영화를 오래 준비했다. 이 자리가 현실 같지 않고 느껴진다"고 소회를 밝혔다.'올빼미'가 시작된 이야기는 무엇이었을까. 안태진 감독은 "시작은 주맹증이었다. 주맹증에 걸린 주인공이 무언가를 목격한다는 아이템이 있었다. 어떤 시대 배경을 가져오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말문을 열었다.안태진 감독은 "실록에 한 줄이 있다. '마치 약물에 중독돼 죽은 것 같다'는 소현 세자의 죽음에 관련한 한 문장 있다. 실록 중에 가장 많은 의심을 담은 구절이 아닌가 생각이 들더라. 왜 이렇게 적었을까 호기심이 생겼다. 그 배경을 가져와서 만들게 됐다"고 설명

  • [TEN 포토] 류준열-유해진 '맹인과 왕 훈훈한 투 샷'

    [TEN 포토] 류준열-유해진 '맹인과 왕 훈훈한 투 샷'

    배우 류준열과 유해진이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올빼미'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안태진 감독의 영화 <올빼미> 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유해진, 류준열, 최무성, 조성하, 박명훈, 김성철, 안은진, 조윤서 등이 출연하며 오는 23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류준열-유해진 '돋보이는 브로맨스'

    [TEN 포토] 류준열-유해진 '돋보이는 브로맨스'

    배우 류준열과 유해진이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올빼미'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안태진 감독의 영화 <올빼미> 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유해진, 류준열, 최무성, 조성하, 박명훈, 김성철, 안은진, 조윤서 등이 출연하며 오는 23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류준열-유해진 '오늘도 열일중'

    [TEN 포토] 류준열-유해진 '오늘도 열일중'

    배우 류준열과 유해진이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올빼미'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안태진 감독의 영화 <올빼미> 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유해진, 류준열, 최무성, 조성하, 박명훈, 김성철, 안은진, 조윤서 등이 출연하며 오는 23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류준열 '연기 고민하는 배우'

    [TEN 포토] 류준열 '연기 고민하는 배우'

    배우 류준열이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올빼미'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안태진 감독의 영화 <올빼미> 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유해진, 류준열, 최무성, 조성하, 박명훈, 김성철, 안은진, 조윤서 등이 출연하며 오는 23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류준열 '남신 비주얼'

    [TEN 포토] 류준열 '남신 비주얼'

    배우 류준열이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올빼미'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안태진 감독의 영화 <올빼미> 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유해진, 류준열, 최무성, 조성하, 박명훈, 김성철, 안은진, 조윤서 등이 출연하며 오는 23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유해진 '믿고 보는 배우'

    [TEN 포토] 유해진 '믿고 보는 배우'

    배우 유해진이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올빼미'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안태진 감독의 영화 <올빼미> 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유해진, 류준열, 최무성, 조성하, 박명훈, 김성철, 안은진, 조윤서 등이 출연하며 오는 23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유해진 '인조왕의 꽃미소'

    [TEN 포토] 유해진 '인조왕의 꽃미소'

    배우 유해진이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올빼미'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안태진 감독의 영화 <올빼미> 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유해진, 류준열, 최무성, 조성하, 박명훈, 김성철, 안은진, 조윤서 등이 출연하며 오는 23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류준열-안태진 감독-유해진 '올빼미 주역들'

    [TEN 포토] 류준열-안태진 감독-유해진 '올빼미 주역들'

    류준열, 안태진 감독, 유해진이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올빼미'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안태진 감독의 영화 <올빼미> 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유해진, 류준열, 최무성, 조성하, 박명훈, 김성철, 안은진, 조윤서 등이 출연하며 오는 23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류준열-안태진 감독-유해진 '올빼미 힘찬 파이팅!'

    [TEN 포토] 류준열-안태진 감독-유해진 '올빼미 힘찬 파이팅!'

    류준열, 안태진 감독, 유해진이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올빼미'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안태진 감독의 영화 <올빼미> 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유해진, 류준열, 최무성, 조성하, 박명훈, 김성철, 안은진, 조윤서 등이 출연하며 오는 23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TEN 포토] 류준열 '유해진 덕담에 울컥'

    [TEN 포토] 류준열 '유해진 덕담에 울컥'

    배우 류준열이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올빼미'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안태진 감독의 영화 <올빼미> 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유해진, 류준열, 최무성, 조성하, 박명훈, 김성철, 안은진, 조윤서 등이 출연하며 오는 23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유해진 "류준열과 세 번째 호흡, 정말 굵은 기둥이 돼 가고 있는 느낌"('올빼미')

    유해진 "류준열과 세 번째 호흡, 정말 굵은 기둥이 돼 가고 있는 느낌"('올빼미')

    배우 유해진과 류준열이 영화 '올빼미'를 통해 세 번째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10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올빼미'(감독 안태진)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안태진 감독, 배우 유해진, 류준열이 참석했다.'올빼미'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 특히 조선 왕가의 의문사인 소현세자의 죽음에 새로운 허구의 캐릭터를 가미하여 완성한 영화. "마치 약물에 중독되어 죽은 사람 같았다"고 기록된 역사적 미스터리에서 출발했다.유해진과 류준열은 영화 '택시운전사', '봉오동 전투'에 이어 '올빼미'로 재회했다. 두 사람에게 '올빼미'는 세 번째 호흡을 맞추는 작품이다.극 중 유해진은 인조를 연기한다. 인조는 세자의 죽음 이후 광기에 휩싸이는 왕이다. 류준열은 경수로 분했다. 경수는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맹인 침술사.이날 류준열은 "기쁨, 안도 등 여러 가지 감정이 교차했다. 사실 두 번째 했으면 세 번째도 똑같겠다는 느낌은 아니었다. 으레 세 번째 작품을 같이 하게 하면 먼저 연락해서 같이 하게 됐다고 하고, 잘 부탁드린다고 하는데 오히려 이런 대화를 안 했다"고 말했다.이어 "이번 작품을 통해 다른 모습으로 만나고 싶었고, 다른 감정으로 유해진 선배님과 연기한다는 기대감이 있었다. 선배님도 특별히 언급이 없으셨다. 프리 프로덕션 준비하면서 만나게 됐는데 아니나 다를까 첫, 두 번째와 다른 세 번째는 선배님의 영업 비밀이라고 해야 하나. 그런 걸 배우면서 선배님이 많은 사

  • '올빼미' 감독 "장염 걸린 나, 미운밥…류준열의 3시간 전화로 잠 못 잤다"

    '올빼미' 감독 "장염 걸린 나, 미운밥…류준열의 3시간 전화로 잠 못 잤다"

    영화 '올빼미'를 연출한 안태진 감독이 영화 초반 힘들었던 고생담에 관해 이야기했다.10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올빼미'(감독 안태진)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안태진 감독, 배우 유해진, 류준열이 참석했다.'올빼미'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 특히 조선 왕가의 의문사인 소현세자의 죽음에 새로운 허구의 캐릭터를 가미하여 완성한 영화. "마치 약물에 중독되어 죽은 사람 같았다"고 기록된 역사적 미스터리에서 출발했다.안태진 감독은 1000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왕의 남자' 조감독 출신. '올빼미'는 첫 장편 상업 영화 연출작이다.이날 안태진 감독은 "4년 전쯤에 의뢰받은 뒤 시나리오를 썼다. 작년에 촬영하고 이렇게 개봉하게 됐다. 영화를 오래 준비했다. 이 자리가 현실 같지 않고 느껴진다"고 소회를 밝혔다.안태진 감독은 "영화 초반 제가 장염에 걸려서 열흘 정도 미운 밥을 먹으면서 고생했다. 촬영하고 힘들어서 지쳐서 들어오면 준열 씨에게 전화가 왔다. 3시간 정도 시나리오 이야기를 하더라. 잠을 자야 하는데 잠을 못 잤다"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류준열은 "감독님께서 제가 전화하면 '잠시만요'라고 하시면서 이어폰을 끼시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한편 '올빼미'는 오는 23일 개봉한다.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TEN 포토] 류준열 '유해진 칭찬에 수줍은 미소'

    [TEN 포토] 류준열 '유해진 칭찬에 수줍은 미소'

    배우 유해진과 류준열이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올빼미'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안태진 감독의 영화 <올빼미> 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유해진, 류준열, 최무성, 조성하, 박명훈, 김성철, 안은진, 조윤서 등이 출연하며 오는 23일 개봉한다.조준원 기자 wizard333@tenasia.co.kr

  • 유해진 "'작품마다 늘 고생하지만…올빼미', 고생한 만큼 녹아있는 게 보여"

    유해진 "'작품마다 늘 고생하지만…올빼미', 고생한 만큼 녹아있는 게 보여"

    배우 유해진이 영화 '올빼미'를 본 소감을 밝혔다.10일 오후 서울시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올빼미'(감독 안태진)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안태진 감독, 배우 유해진, 류준열이 참석했다.'올빼미'는 밤에만 앞이 보이는 맹인 침술사가 세자의 죽음을 목격한 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벌이는 하룻밤의 사투를 그린 스릴러. 특히 조선 왕가의 의문사인 소현세자의 죽음에 새로운 허구의 캐릭터를 가미하여 완성한 영화. "마치 약물에 중독되어 죽은 사람 같았다"고 기록된 역사적 미스터리에서 출발했다.극 중 유해진은 인조를 연기한다. 인조는 세자의 죽음 이후 광기에 휩싸이는 왕이다.이날 유해진은 "다른 영화도 마찬가지지만 영화를 늘 볼 때마다 객관적이지 않다. 보기 전에 어떻게 보게 될까 궁금하기도 한데, 나한테 좋게 다가왔으면 했다. 고생한 만큼 좋게 다가왔으면 이라고 기대한다. 보고 나면 잘 모르겠다. 처음 봤기 때문에 객관적이지 못해서 주변에 다른 분들의 반응을 같이 읽는 정도다. 고생한 만큼 녹아있는 게 보이더라"고 말했다.이어 "작품마다 늘 고생한다. 저는 심리적인 걸 쫓아가는 왕이다. 액션을 하는 것도 아니다. 육체적으로는 괜찮았다. 관객에게 어떻게 보여져야 하나 심리적인 걸 쫓아가는 게 공부였다.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고 덧붙였다.한편 '올빼미'는 오는 23일 개봉한다.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