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방송화면 캡처
MBC 방송화면 캡처


MBC 방송화면 캡처

한국 여자 펜싱 대표팀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라진, 김지연, 윤지수, 황선아로 구성된 한국 펜싱 여자 사브르 대표팀은 23일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4 인천 아시안게임 펜싱 여자 사브르 단체전 결승에서 중국을 제압하고 정상에 올랐다.

여자 펜싱 단체전은 지난 2002 부산 대회 때 도입돼 사브르 종목에서 중국이 계속해서 우승해왔다. 중국은 이번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4연패에 도전 중이었다. 매번 중국에 밀려 3회 연속 은메달에 머물렀던 한국 대표팀은 마침내 설욕에 성공하며 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날 경기 중 김지연은 션천과의 마지막 경기에서 7점 리드를 지키지 못해 위기를 겪었지만, 41-41 동점 상황에서 내리 4득점하며 중국을 무너뜨리며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로써 지난 20일 여자 사브르 개인전 결승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던 이라진은 이번 대회 첫 펜싱 종목 2관왕이 됐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