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텐아시아DB
사진= 텐아시아DB


임재범이 7년 만에 돌아온 소감을 밝혔다.

임재범은 16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정규 7집 '세븐 콤마('SEVEN,)' 발매를 기념 청음회를 열고 컴백을 알렸다. 그의 소속사 블루씨드컴퍼니 김경호 대표가 직접 진행을 맡았다.

이날 임재범은 "대면으로 사람을 만난 게 거의 10년만인 것 같다. 말을 안 하고 살다 보니까 이 상황이 드라마 같다. 어순도 안 맞고 이상한 단어를 쓰더라도 이해해 달라"고 전했다.

이어 "2016년도 2월에 마지막 공연을 했다. 이후 사랑하는 아내와 아버지가 하늘나라로 떠나 마음이 무거웠다. 슬픈 감정을 주체할 수 없는 상황에 있었다. 음악을 아예 안 듣고 살다 보니 음악과 자연스레 멀어졌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그러다 기다리는 팬들을 보면서 컴백할 의지가 생겼다. 주변 지인들도 다시 한번 일어나서 노래를 들려주는 게 어떠냐며 응원해줬다. 다시 이렇게 나올 수 있는 힘을 준 팬분들과 회사 사람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컴백하게 된 원동력에 대해 고백했다.

'세븐 콤마('SEVEN,)'는 7집 앨범이면서 7년의 공백을 표현하는 중의적 의미와 이제 쉼을 멈추고 숨을 쉬며 전진하겠다는 임재범의 의지를 담았다. '세븐 콤마'로 7년 만에 세상에 인사하는 임재범은 프롤로그 곡 '위로'를 첫 곡으로 선보이며 새로운 발걸음을 시작한다.

앨범 작업은 아직 다 마치지 못한 상태.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프롤로그 곡 '위로'는 소울과 록을 결합한 발라드. 수많은 이유로 불꺼진 방에서 혼자 힘듦을 참아내고 있는 사람들에게 이 노래를 듣고 있는 시간만이라도 가만히 곁에 서 있어 주고 싶다는 소박한 위로의 메시지를 전한다. 임재범 특유의 처절한 감성이 돋보인다.

한편, 임재범의 정규 7집 '세븐 콤마('SEVEN,)'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