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2PM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2PM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2PM의 황찬성이 혼전 임신 결혼 발표와 함께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와의 결별을 알린 가운데 나머지 멤버들은 계약 논의 시기가 아니라고 밝혀졌다.

JYP는 15일 텐아시아에 "멤버별로 재재재계약 시 계약 기간이 다 달랐으며, 찬성의 경우 계약 기간이 끝났다. 그리고 나머지 멤버들(JUN. K, 닉쿤, 우영, 준호)은 아직 계약기간이 많이 남아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황찬성 / 사진=텐아시아DB
황찬성 / 사진=텐아시아DB
앞서 황찬성이 "15년간 함께한 JYP엔터테인먼트와 내년 1월 계약 만료를 앞두고 있다. 삶을 동반할 새로운 가족이 생김과 더불어 제 길을 스스로 나서 개척해 보고자 회사와 충분한 의논을 거쳤고 재계약은 하지 않는 것으로 협의했다"고 밝히며 다른 멤버들의 계약에도 관심이 쏠렸다.

JYP와 2PM 멤버들은 네 번의 재계약을 거치면서 다른 조건으로 진행했다.

한편 황찬성은 비연예인 여자친구와 이르면 내년 초 결혼한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