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트와이스가 정규 3집 'Formula of Love: O+T=<3'(포뮬러 오브 러브: O+T=<3)로 선주문 63만 장을 넘기면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오는 12일 발매되는 트와이스의 세 번째 정규 앨범 'Formula of Love: O+T=<3'는 8일 기준 선주문량 63만 장을 돌파했다. 이는 지난 6월 발표된 전작이자 미니 10집 'Taste of Love'(테이스트 오브 러브)보다 13만 장 이상 증가한 수치로, 트와이스는 큰 폭의 성장을 거듭했다.

'테이스트 오브 러브'는 미국 빌보드 메인 차트인 ‘빌보드 200' 6위에 오르며 역대 K팝 걸그룹이 발매한 미니 앨범 사상 최고 성적을 달성한데 이어 3주 연속 '빌보드 200' 차트인에 성공하는 등 큰 사랑을 받았다.

트와이스는 뜨거운 글로벌 팬심에 힘입어 10월 1일 데뷔 첫 영어 싱글 'The Feels'(더 필즈)를 발표했다. 해당 싱글은 빌보드 '핫 100' 83위, 영국 '오피셜 차트' 80위, 애플뮤직 '톱 100 글로벌' 차트 83위 등 각종 해외 차트에서 자체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 또한 글로벌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에서 발매 36일 만에 전 세계 누적 스트리밍 수 5000만을 넘기고 11월 7일 자 '글로벌 톱 200' 차트 60위를 차지한데 이어, 11월 13일 자 '빌보드 글로벌(미국 제외)' 26위, '빌보드 글로벌 200' 41위에 오르며 롱런 인기 중이다.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이들은 고퀄리티 음악을 풍성하게 담은 신보 '포뮬러 오브 러브: O+T=<3'로 성장세를 잇는다.

타이틀곡 'SCIENTIST'(사이언티스트)는 아리아나 그란데(Ariana Grande)와 저스틴 비버(Justin Bieber) 등 해외 유수 아티스트들의 히트곡을 만든 프로듀서 토미 브라운(Tommy Brown), 영국 싱어송라이터이자 팝스타인 앤 마리(Anne Marie), K팝 히트곡 메이커 심은지 등이 작업했고, 트와이스는 '사랑은 복잡하지 않고 명료한 것'이라는 메시지를 노래하며 톡톡 튀는 에너지를 전할 예정이다.

여기에 브루노 마스(Bruno Mars)와 함께 작업한 프로듀싱팀 더 스테레오타입스(The Stereotypes), 미국 유명 팝 아티스트 데스티니 로저스(Destiny Rogers), K팝 인기 작곡팀 모스픽(MosPick), 세계적인 DJ이자 프로듀서 리햅(R3HAB) 등 수록곡 크레디트를 수놓은 화려한 작가진과 호흡을 맞추며 완성도를 높였다. 나연, 지효, 다현, 채영은 각각 'F.I.L.A (Fall In Love Again)'(폴 인 러브 어게인), 'REAL YOU'(리얼 유)와 '선인장 (CACTUS)', 'CRUEL'(크루엘), 'The Feels'(더 필즈)의 한국어 버전 곡 작업에 직접 참여해 특색을 살렸다.

아홉 멤버의 팬사랑이 듬뿍 담긴 정규 3집은 글로벌 팬심을 또 한 번 달굴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앨범명에는 공식 팬덤명인 원스(ONCE)와 그룹명 트와이스(TWICE)의 이니셜을 본따 '원스와 트와이스가 만나면 사랑(<3)이 된다'는 의미와 영단어 뜻을 활용한 수식 '1+2=3'으로 새 앨범이 정규 3집이라는 점을 중의적으로 표현했다. 트와이스는 지적인 분위기부터 귀여운 악동 같은 모습까지 반전미를 품은 다채로운 비주얼 콘셉트를 선보이며 이번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트와이스는 오는 12일 정오 컴백 라이브를 진행하고 이어 오후 2시(미국 동부시간 기준 0시) 새 앨범 '포뮬러 오브 러브: O+T=<3'를 전 세계 동시 발매한다. 13일(한국 시간 기준)에는 미국 유명 음악 프로그램 'MTV Fresh Out Live'에 출연해 신곡 '사이언티스트' 퍼포먼스를 펼치고 월드와이드 원스를 더욱 기쁘게 할 전망이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