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대철 "소크라테스 왈, 늙어서는 신중해져라 했다"

나훈아, 코로나 4차 확산 속 대구 콘서트 강행해 쓴소리
부산 콘서트 이틀 앞두고도 취소-연기 공지 없어
결국 행정명령에 따라 강제적으로 부산 콘서트 취소
시나위 신대철-가수 나훈아/사진 = 텐아시아 사진DB-예아라 예소리 제공
시나위 신대철-가수 나훈아/사진 = 텐아시아 사진DB-예아라 예소리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4차 대유행 속 가수 나훈아의 부산 공연이 취소된다.

다만, 나훈아는 후배의 공개 저격을 당하고 행정명령에 따라 어쩔 수 없이 공연을 취소하는 모양새로, 콘서트 취소 과정에 아쉬움을 남겼다.

부산 벡스코 측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비수도권 공연 개최 제한 조정 방안에 따라 7월 23일부터 25일까지 벡스코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던 나훈아 단독 공연 'AGAIN 테스형 콘서트'(어게인 테스형 콘서트)가 취소됐다고 21일 밝혔다.

이 같은 결정은 이날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발표한 비수도권 공연 개최 제한 조정 방안에 따른 것이다. 조정에 따르면 오는 22일 0시부터 오는 8월 1일까지 비수도권에서도 등록된 공연장에서만 콘서트를 열 수 있다. 컨벤션 센터나 체육관, 공원 등 비등록 장소에서는 공연이 금지된다.

이에 따라 부산 벡스코 전시장에서 예정된 나훈아의 콘서트 역시 취소가 불가피해진 상황. 다만, 나훈아는 이같은 행정명령 발표 전에는 콘서트 취소에 대한 의지 피력이 없었던 터라, 어쩔 수 없이 콘서트를 취소하는 모양새로 비쳐지고 있다.

이 같은 행보에 밴드 시나위의 기타리스트 신대철은 공개적으로 나훈아를 저격했다. 그는 자신의 SNS를 통해 "나훈아 대선배님 참 부럽습니다. 후배들은 겨우 몇 십명 오는 공연도 취소하고 있습니다"라며 "가왕이시라 한번쯤 자제하시는 미덕 따위 필요 없으신가요?"라고 적었다.

이와 더불어 신대철은 "소크라테스 왈, '어려서 겸손해져라, 젊어서 온화해져라. 장년에 공정해져라, 늙어서는 신중해져라'라고 했다는데"라며 콘서트를 강행한 것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신대철은 나훈아의 최근 신곡 '테스 형'의 모티브가 된 인물인 철학자 소크라테스의 말을 인용해 설득력을 높였다. '테스 형'에서 나훈아는 소크라테스를 '형'이라고 부르며 세상과 사랑이 뜻대로 되지 않다는 한탄을 하고 있어 코로나19 시국 많은 음악 팬들의 공감을 샀다.

이에 신대철은 소크라테스의 명언을 인용, '늙어서는 신중해져라'는 조언을 비꼬아 전했다. 부산에서 하루 2차례 4,000석 대규모의 콘서트 총 6회 개최할 예정이었던 나훈아가 시국을 살피지 않고 고집을 부린다며 일침을 날린 것이다.

이에 앞서 부산시민단체 역시 나훈아의 부산 콘서트 개최를 반대하며 "전 국민의 가중된 불안감과 흔들리는 방역 앞에서 가수 나훈아가 몽니를 부리는 것"이라면서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낸 바 있다.

급작스러운 코로나19의 대규모 확산세로 대한민국 모두가 고통 속에 아픔을 분담하고 있는 상황이다. 자영업자들은 물론이고, 여러 기업들 역시 활동 제약과 경기침체에 큰 시름을 앓고 있다.

신대철의 말처럼 나훈아가 코로나19 속 우리의 삶과 주변을 돌아보며 조금만 더 신중하게 생각했다면, '콘서트 강행'이 아닌 '콘서트 취소 또는 연기'라는 현명한 판단을 하지 않았을까 아쉬움이 남는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