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그룹 몬스타엑스 멤버 아이엠(I.M이 솔로 데뷔한다. 데뷔 6년 만에 정규 솔로 음원을 내게 된 아이엠은 몬스타엑스 멤베이자 래퍼 아이엠으로서 자신만의 색채가 가득한 앨범으로 팬들을 만난다.

몬스타엑스 아이엠은 19일 오후 2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솔로 디지털 미니앨범 'DUALITY (이중성)'을 발매한다.

겉과 속의 다음, 내면의 이중성에 대해 진솔하게 풀어낸 이번 앨범을 통해 래퍼로서 아이엠의 특별한 음악세계를 만날 수 있을 예정이다. 몬스타엑스의 음악과는 전혀 다른 결의 이야기가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를 위해 아이엠은 타이틀곡 'God Damn (갓 댐)'을 포함한 5트랙 전곡의 작사와 작곡, 편곡에 직접 참여했다.

아이엠의 중저음 래핑이 매력적인 'God Damn'은 행복하지 않지만 행복하다고 말할 수밖에 없는 나에게 거짓말을 할 수밖에 없는 감정을 담은 힙합 트랙의 곡이다. 멜로디를 부각시킨 트렌디한 사운드와 방황 속에서도 희망을 찾는 감성적인 가사로 'DUALITY (이중성)'이 말하고자 하는 반전의 분위기를 전달한다.

이밖에도 이번 앨범에는 감정의 기복을 노래한 'Howlin (하울링)', 과거에 얽매이지 않고 지워버리자는 'Burn (번)', 순간 순간 찾아오는 행복함에 대한 마지막이 될 수도 있는 이야기를 담은 'Happy to die (해피 투 다이)', 나를 사랑했던 그대에게 보내는 한편의 시와 같은 '시든 꽃(Flower-ed)'까지 위로와 공감이 되는 트랙들이 수록돼 듣는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이하 아이엠과의 일문일답.

데뷔 6년 만에 첫 솔로 앨범을 발매하는 소감은?
아이엠 :
오랜 시간 준비 끝에 정식 음원으로 들려 드릴 수 있게 되어 감회가 새롭다. 그룹 활동을 하면서 틈틈이 오랜 시간 동안 곡 작업을 했었는데, 몬스타엑스 팀의 색깔과 정반대 되는 음악이라 걱정도 조금 되고 설레기도 하다. 많은 분들이 편하게 즐겨 들어주셨으면 좋겠다.

첫 솔로 앨범 'DUALITY (이중성)' 발매 계기가 궁금하다. 언제부터 작업을 시작했으며, 앨범명을 'DUALITY (이중성)'으로 지은 이유가 있다면?
아이엠 :
곡 작업은 데뷔 이후 꾸준히 하고 있었는데 이번 앨범 전체적인 구성과 준비를 시작한 지는 대충 2년 정도 된 것 같다. 썼다 지웠다 여러 번 반복했고 수록된 곡들을 통틀어서 잘 어울리는 단어가 'DUALITY (이중성)'인 것 같아서 결정하게 되었다.

이번 앨범에 치열한 내면의 고백과 내면의 이중성을 진솔하게 풀어냈다고 했는데 실제 본인의 이야기가 반영된 것인지?
아이엠 :
의도를 하지 않아도 직접 작업하다 보니 어딘가 모르게 나만의 색깔이 묻어나는 것 같아 조금은 반영되는 것 같다.

'God Damn'을 타이틀곡으로 선정한 이유는?
아이엠 :
나를 가장 잘 표현하는 곡이다. 행복하지 않지만 행복하다고 말할 수밖에 없는 나에게 거짓말을 할 수밖에 없는 감정을 담아 앨범이 말하고자 하는 반전의 분위기를 전달하기에 충분 한 것 같아서 결정하게 됐다.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스타쉽엔터테인먼트
'DUALITY (이중성)'에 대한 몬스타엑스 멤버들의 반응도 궁금하다. 기억에 남는 말이나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나?
아이엠 :
멤버 형들이 노래 모니터도 해주고 주헌이 형 같은 경우 중독성이 있어서 가끔 따라서 불러 주기도 한다. 또 격려도 많이 해준다. 형원이 형이 뮤비 촬영 날 영하의 날씨였는데 스태프들과 저를 위해 깜짝 선물로 커피차도 보내줬다.

가장 힘들게 작업했거나 애착이 가는 곡이 있나? 또 이번 앨범의 리스닝 포인트를 알려준다면?
아이엠 :
타이틀곡 'God Damn'이 애착이 간다. 리스닝 포인트는 굳이 말하지 않고 들어 보고 결정해주시면 좋을 것 같다.

지난해 몬스타엑스가 큰 성과를 거두었고, 아이엠으로서도 큰 활약을 보여줬는데 올해 이루고 싶은 목표가 있다면?
아이엠 :
우선 몬스타엑스 멤버로서 열심히 활동할 예정이다. 지난 한 해 예상치 못했던 갑작스러운 코로나19 사태로 시작된 물리적 거리두기로 인해 팬들을 직접 대면하지 못해서 아쉬움이 큰 것 같다. 올해는 코로나로부터 안정화된다면 몬베베들과 함께 공연도 하고 싶고 직접 손도 잡아주고 싶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