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유니버설뮤직, 전략적 파트너십 확대
합작 레이블 설립해 글로벌 보이그룹 론칭
美 미디어 파트너사와 공동제작 오디션 프로그램 "2022년 방송 목표"
빅히트·유니버설, BTS 이을 글로벌 보이그룹 론칭 "오디션, 내년 방송" [종합]


(좌측 상단부터 시계방향)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방시혁 이사회 의장 겸 대표이사, 유니버설뮤직그룹 루시안 그레인지 회장 겸 CEO, 인터스코프 게펜 A&M 레코드 존 재닉 회장 겸 CEO,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윤석준 Global CEO / 사진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유니버설뮤직그룹
(좌측 상단부터 시계방향)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방시혁 이사회 의장 겸 대표이사, 유니버설뮤직그룹 루시안 그레인지 회장 겸 CEO, 인터스코프 게펜 A&M 레코드 존 재닉 회장 겸 CEO,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윤석준 Global CEO / 사진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유니버설뮤직그룹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와 유니버설뮤직그룹(이하 UMG)이 글로벌 시장에서 활동할 보이그룹을 만든다. 글로벌 오디션으로 열리며 이러한 과정들은 2022년 방송을 목표로 이뤄진다.

18일 오전 빅히트와 UMG는 디지털 라이브 스트리밍 플랫폼 VenewLive(베뉴라이브)를 통해 공동 발표로 이같은 사실을 알렸다. 빅히트와 UMG는 혁신과 기술을 바탕으로 아티스트들에게 더 큰 기회를 제공하고, K팝의 글로벌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해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한다.

윤석준 빅히트 글로벌 CEO는 "글로벌 시장에서 활동할 보이그룹을 만들 것이다. 글로벌 오디션이 될 것이며 미국 내 미디어 파트너사와 손잡고 2022년 방송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시장에 국한하지 않고 글로벌 무대에서 활동할 새 K팝 보이그룹 멤버들은 미국 내 미디어 파트너사와 함께 2022년 방영을 목표로 추진 중인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선발되며, 음악뿐 아니라 퍼포먼스, 패션, 뮤직비디오, 팬 커뮤니케이션 등이 결합된 K팝의 '풀 프로덕션 시스템'에 따라 활동하게 된다.

빅히트와 유니버설 프로젝트는 철저하게 K팝 시스템에 따라 활동하며 두 회사의 강점을 잘 보여줄 수 있는 역할을 각각 맡아 시너지를 극대화 할 예정이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윤석준 Global CEO / 사진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유니버설뮤직그룹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윤석준 Global CEO / 사진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유니버설뮤직그룹
윤석준 CEO는 "빅히트는 팬 콘텐츠 제작, 위버스 영역 등을 맡고 유니버설은 강력한 현지 네트워크와 음악 제작 및 유통 미국 내 오디션 프로그램 제작등을 맡게 된다"며 "이 프로젝트는 양사 합작 레이블을 기반으로 이뤄지며 빅히트는 빅히트는 로스앤젤레스에 기반을 둔 빅히트 아메리카를 통해 유니버설과 긴밀하게 프로젝트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 프로젝트는 그래미 수상 후보 방탄소년단을 발굴, 성장시킨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 빅히트와 UMG의 주력 레이블인 게펜 레코드(Geffen Records)가 설립하는 합작 레이블이 주도한다. 게펜 레코드는 지난 40년간 글로벌 음악팬들에게 영감을 준 엘튼 존, 건즈 앤 로지스, 너바나, 아비치 등 각 시대를 풍미한 아티스트들과 함께 올리비아 로드리고, 영블러드 등 오늘날 사랑받는 스타들까지 배출한 글로벌 음악 레이블이다.

빅히트와 게펜 레코드의 합작 레이블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본사를 두며, 빅히트는 미국 현지법인인 빅히트 아메리카를 통해 UMG, 게펜 레코드와 새 K-팝 보이그룹 데뷔 프로젝트에 긴밀히 협업할 예정이다.
빅히트·유니버설, BTS 이을 글로벌 보이그룹 론칭 "오디션, 내년 방송" [종합]
빅히트와 UMG이 전략적 파트너십 확대 발표하면서 UMG 소속 아티스트들도 빅히트의 독보적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Weverse)에 합류한다. 이들은 팬들과 함께 소통하고, 팬들은 이 플랫폼에서 좋아하는 아티스트와 직접 소통하는 한편, 시시각각 올라오는 콘텐츠를 감상하며, 공식 상품(MD)도 구매하는 등 극대화한 팬 경험을 누릴 수 있게 된다. 현재 위버스는 그레이시 에이브럼스, 뉴 호프 클럽, 알렉산더 23 등의 UMG 소속 아티스트들의 커뮤니티를 운영 중이며, 향후 영블러드 등 더 많은 UMG 소속 아티스트들이 위버스에 합류할 계획이다.

윤석준 CEO는 "빅히트가 지난 16년 적립해온 성공방정식을 세계 음악시장의 중심인 미국에 둔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며 "유니버설에게도 빅히트에게도 의미가 있다. 산업의 결합을 넘어 문화의 결합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빅히트 방시혁 이사회 의장 겸 대표이사 / 사진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유니버설뮤직그룹
빅히트 방시혁 이사회 의장 겸 대표이사 / 사진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유니버설뮤직그룹
방시혁 의장 역시 "양사 모두 음악 산업의 혁신을 추구한다는 점, 팬들에게 진정성있는 음악과 타협하지 않는 퀄리티의 콘텐츠 선보인다는 점도 일맥상통한다고 생각한다. 글로벌 시장에서의 새로운 도전,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유니버설뮤직그룹 루시안 그레인지 회장 겸 CEO는 "빅히트는 혁신적인 접근 방식으로 아티스트 육성과 신기술을 수용하여 음악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 가장 역동적인 기업 중 하나가 됐다"며 "K팝이 전 세계적인 문화 현상으로서 더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새로운 합작법인의 출범 등 양사가 협업하게 돼 흥분된다"고 말했다.

인터스코프 게펜 A&M 레코드 존 재닉 회장 겸 CEO는 "게펜 레코드와 빅히트의 합작법인 프로젝트에 우리 모두 믿기지 않을 정도로 기쁘다. 이 파트너십을 통해 두 회사는 아티스트와 팬 모두에게 유익하도록 전 세계 음악의 미래를 만드는 데 일조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