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거미 /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가수 거미 /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가수 거미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음성 결과 통보를 받았다.

2일 거미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거미가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이 나왔다"고 공지했다.

앞서, 거미 측은 "거미가 24일에 참여했던 유희열의 스케치북 녹화에서 확진자 발생 소식을 접한 뒤 곧바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현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확진 판정을 받은 그룹 에버글로우와는 "당시 무대에 나서기 전 대기실 문밖에서 잠시 인사를 나눈 바 있다"고 설명했다.

에버글로우의 이런과 시현이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 출연자들은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됐다. 24일 녹화날 에버글로우와 동선이 겹친 사람들은 유희열을 비롯해 가수 주현미, 김현철 등이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