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펀치가 16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첫 번째 미니음반 ‘드림 오브 유(Dream of You)’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 이승현 기자 lsh87@
가수 펀치가 16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첫 번째 미니음반 ‘드림 오브 유(Dream of You)’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 이승현 기자 lsh87@


“제 마음에 들 때까지 음악 작업을 해서 오랜 시간이 걸렸어요. 완성도를 더 높이려고 했죠. 드디어 갈망하던 첫 미니음반이 나와서 뿌듯하고 기대도 큽니다. 하하”

가수 펀치는 16일 오후 5시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음반 ‘드림 오브 유(Dream of You)’의 쇼케이스에서 이렇게 말했다. 펀치는 “기다린 팬들에게는 미안하지만 그만큼 열심히 준비했다”며 환하게 웃었다. 그의 미니음반 발표는 데뷔 5년 만에 처음이다.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를 통해 공개한다.

펀치는 이번 음반에 타이틀곡 ‘이 마음(Heart)’을 포함해 5곡을 담았다. ‘이 마음(Heart)’은 잔잔한 피아노 선율과 웅장한 오케스트라 연주가 돋보이는 곡으로, 이별을 맞이한 여자의 마음을 시간과 계절에 비유했다. 펀치의 목소리를 제대로 알린 드라마 ‘도깨비’ OST ‘스테이 위드 미(Stay with me)’를 비롯해 디지털 싱글 음반 ‘이 밤의 끝’ ‘헤어지는 중’으로 호흡을 맞춘 작곡가 이승주·최인환과 다시 손잡았다.

이외에도 헤어진 연인에게 속삭이듯 고백하는 ‘눈꽃처럼’, 펀치의 랩이 인상적인 ‘러브 이즈 유(Love is You)’, 드라마 ‘피노키오’ OST를 재해석한 ‘키스 미(Kiss Me)’, 가수 헤이즈가 피처링한 ‘이밤의 끝’ 등이 담겼다. 프로듀서 안영민과 로코베리 등이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펀치는 ‘이 마음’에 대해 “잔잔한 슬픔을 녹이고 싶었다”면서 “마냥 슬픈 이별이 아니라 진심으로 상대의 행복을 바라는 심정을 담은 곡이다. 떠난 연인을 생각하는 마음을 담담하게 표현한 가사가 더 슬프게 와 닿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무엇보다 처음 내놓는 음반인 만큼 예쁘게 만들고 싶었다. 디자인과 사진 등도 심혈을 기울였다”고 강조했다.

배우 김민재(왼쪽), 가수 펀치. /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김민재(왼쪽), 가수 펀치. / 이승현 기자 lsh87@
뮤직비디오에는 배우 김민재와 하연수가 출연했다. 드라마 형식으로 풀어내 짧은 영화같은 느낌이다. 김민재의 출연은 펀치와의 인연 때문이라고 한다.

펀치는 “김민재와는 같은 소속사여서 2년 전부터 뮤직비디오에 출연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번에 흔쾌히 출연해줘서 감사하고 뿌듯하다”고 말했다.

김민재는 이날 쇼케이스에 응원차 참석했다. 무대 위에 올라 “펀치와는 데뷔 전부터 워낙 노래를 잘한다는 걸 알았고, 데뷔 후 잘되는 모습을 보면서 먼저 뮤직비디오에 출연하고 싶다고 했다. ‘이 마음’에서 남자 주인공의 감성을 잘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내놓는 곡마다 음원차트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는 펀치. 인기 비결을 묻자 “유희열 선배님이 내 노래가 ‘가습기를 틀어놓은 것 같다’고 했다. 그 말이 웃기면서도 마음에 와 닿았다. 가습기를 튼 것 같은 목소리가 사랑받는 이유인 것 같다”고 밝혔다.

펀치는 이어 가수 이효리와 아이유를 언급하며 “오랫동안 인기를 유지하고, 뜨거운 화제에 오르는 선배님들처럼 오랫동안 열심히 활동하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힘줘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