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한산: 용의 출현'(감독 김한민)이 개봉 8일째 300만 관객을 돌파했다.

3일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한산: 용의 출현'이 파죽지세로 개봉 8일째인 이날 300만 관객을 넘어섰다. 또한 7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지켰다.

이로써 '한산: 용의 출현'은 2022년 개봉 한국 영화 중 '범죄도시2' 이후 유일한 300만 관객 돌파작이 됐다. 이 기록은 천만 흥행작 '광해, 왕이 된 남자'(11일), '해운대'(9일)를 앞서는 속도로 팬데믹 이후 '범죄도시2'에 이어 최단 흥행속도다.

현재 '한산: 용의 출현은 CGV 골든에그지수 95%, 롯데시네마 9.4점, 메가박스 9.1점 등 각 극장 사이트 평점, 포털 사이트 평점 등도 높은 수준을 유지하며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롯데엔터테인먼트는 300만 돌파 기념 인증샷을 공개했다. '한산: 용의 출현' 300만 돌파 감사 인증 사진에는 박해일, 변요한, 김성규, 김향기, 박훈, 박재민, 이서준, 김한민 감독이 자리했다. 영화의 적대적인 조선군, 왜군 관계와는 다른 배우들의 탄탄한 팀워크는 무대인사도 매진행렬을 이루게 하고 있다.

한편 '한산: 용의 출현'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 현재 절찬 상영 중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