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영화 '한산: 용의 출현' 포스터
/사진=영화 '한산: 용의 출현' 포스터


영화 '한산: 용의 출현'(감독 김한민)이 팬데믹 이후 월요일 일일 관객 동원 최고 스코어를 기록했다.

2일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기준 영화 '한산: 용의 출현'이 개봉 6일 차를 맞은 지난 1일 일일 관객 38만 5999명(누적 관객 265만 6125명)을 불러 모았다.

이는 2022년 개봉작 중 월요일 일일 관객 최고 스코어. 2020년 1월 개봉작 '남산의 부장들'이 설 연휴 1월 27일 동원한 62만 1378명 이후 최고 월요일 스코어다.

2020년 2월 팬데믹 이후 월요일 최고 스코어 기록 작품은 6월 6일 현충일에 상영한 '쥬라기 월드: 도미니언'(34만 8213명), 5월 23일 '범죄도시2'(33만 6655명)이다. '한산: 용의 출현'의 6일 차 일일 관객 수는 개봉 이튿날 평일에 해당하는 7월 28일 23만 6958명 대비 약 62.6% 이상 증가한 추이다.

또한 '한산: 용의 출현'은 1000만 영화 '국제시장', '7번 방의 선물', '광해, 왕이 된 남자' 보다 빠른 흥행 속도 추이를 보인다.

한편 '한산: 용의 출현'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 현재 절찬 상영 중이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