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혜진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전혜진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배우 전혜진이 영화 '헌트'(감독 이정재)를 통해 연기 인생 처음으로 첩보 액션 드라마 장르에 도전한다.

27일 배급사 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은 '헌트'를 통해 색다른 변신에 도전한 전혜진의 스틸을 공개했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 분)와 김정도(정우성 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

영화 '백두산', '뺑반',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 등은 물론 드라마 '비밀의 숲 2',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 등 드라마를 넘나들며 다양한 작품에서 강렬한 캐릭터를 선보여온 전혜진. 그런 그가 영화 '헌트'로 첩보 액션 드라마 장르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극 중 전혜진은 박평호(이정재 분)와 함께 조직 내 스파이를 찾기 위해 발 빠르게 정보를 파악하는 안기부 해외팀 에이스 방주경 역을 맡았다. 방주경은 뛰어난 수사력과 정보력을 바탕으로 박평호를 보좌하는 오른팔로, 한번 파헤치기 시작한 일은 끝을 보고야 마는 강단을 갖췄다.
전혜진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전혜진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특히 대사를 통해 박평호와 관객에게 상황을 전달하는 인물이기도. 전혜진은 방주경에 대해 "두뇌 회전이 굉장히 빠른 친구다. 일을 즐기는 캐릭터이기 때문에 심각하고 긴박한 상황 속에서도 여유가 있다"며 특유의 카리스마는 물론 유쾌한 성격으로 극을 환기할 수 있는 유일무이한 캐릭터임을 예고했다.

연출을 맡은 이정재 감독은 "전혜진 배우가 현장에서 가장 분위기 메이커였다. 원래도 굉장히 유쾌하지만 방주경 역할 자체를 위트 있게 잘 소화해냈다"며 깊은 신뢰감을 드러내 기대감을 더한다.

그뿐만 아니라 전혜진은 에이스 요원으로서 실감 나는 장면을 위해 권총을 쥐는 방법부터 체계적으로 연습, 반복적인 리허설을 거쳐 치밀하게 동선을 계획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헌트'는 오는 8월 10일 개봉한다.

강민경 텐아시아 기자 kkk39@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