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우희./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천우희./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배우 천우희가 신하균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13일 영화 '앵커'의 주인공 천우희와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천우희는 9시 뉴스 메인 앵커 '세라' 역을 맡았다.

천우희는 상대역으로 연기 호흡을 맞춘 신하균을 '연기의 신'이라고 칭했다. 그는 "신하균 선배와 촬영장에서 자주 수다를 떨었다. 그러다 촬영이 시작되면 나랑 노닥거린 사람이 맞나 싶을 정도로 연기에 몰입하시더라. 감독님 디렉션도 한 번에 받아들이고, 바로 연기로 보여 주셨다"라고 말했다.

이어 "신하균 선배 연기를 보면서, '연기 기계다', '연기 신'이다 하고 농담을 건넸지만, 바로바로 몰입하는 모습이 정말 멋졌다"고 털어놨다.

더불어 촬영 비하인드도 전했다. 천우희는 "신하균 선배와 함께한 최면 치료 장면도 기억난다. 최면 의자에 앉아서 연기하고 있었는데 다들 웃으시더라. 뭔가 싶었는데 알고 보니 내가 잠들어있더라. 잠든 줄도 몰랐다. 촬영 분량이 많다 보니까 체력적으로 소모가 컸다"며 웃었다.

'앵커'는 방송국 간판 앵커 세라에게 누군가 자신을 죽일 것이라며 직접 취재해 달라는 제보 전화가 걸려 온 후, 그녀에게 벌어진 기묘한 일을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 오는 20일 개봉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