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경관의 피'에 출연한 배우 조진웅.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영화 '경관의 피'에 출연한 배우 조진웅. /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영화 '경관의 피'의 배우 조진웅이 이규만 감독과 인연에 대해 밝혔다.

7일 영화 '경관의 피'에 주인공 조진웅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조진웅은 범죄자 검거를 최우선으로 하여 불법도 개의치 않는 광역수사대 반장 박강윤 역을 맡았다.

캐릭터와 싱크로율이 높았다고 하자 조진웅은 "행복한 일이다. 수개월 동안 그 캐릭터만 연구하고 연기했는데, 캐릭터에 잘 어울리다고 하면 한 시름 놓게 된다. 행복하다. 준비 과정에서 잘 맞는지 의심하기도 한다. 잘 어울릴만한 배우에 누가 있지 생각도 해보고 실제로 추천하기도 한다. 이러한 생각이 안 들기까지 캐릭터에 매진해보는 거다. 그래도 지금까지 제가 포기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

극 중 강윤은 외적으로 럭셔리한 이미지. 조진웅은 "제가 슈트핏 나오는 걸 잘 하질 않지 않나. 맨날 츄리닝 입고 다니고 한다"면서도 이번 영화 출연을 결심한 이유 중 하나는 "저는 작품할 때 사람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이규만 감독님은 제 학교 선배님이고 학교 다닐 때부터 천재 같은 면이 있었다. 현명한, 선비 같은 분이었다. 이규만 감독의 단편을 보면 상당히 매료된다. 작품 만드는 매무새는 의심할 바 없고 훌륭하다"고 전했다. 또한 "상업영화 세 번째이고 제에게 시나리오를 보내겠다고 했을 때 감독님이 나를 채용해주는구나 싶어서 흥분됐다"며 "끝 부분까지 디테일하게 분이라 좋다. 괴롭고 힘든 걸 현명한 잣대를 들이밀어 해결해보자는 게 첫 번째 원칙이다. 저는 거기에 잘 따라갔다"고 말했다.

이규만 감독은 예전의 조진웅을 생각하면 모델 같은 느낌이었다고 말한 바 있다. 조진웅은 "군대에 있을 때 당시 사귀던 여자친구한테 차였다. 군대 안에서 차이니 더 비참하지 않겠나. 지나가다가 '복장단정'이라고 적힌 거울에 비친 내 모습을 봤다. 여름이었는데, 보급품으로 나온 반바지에 초록색 티셔츠를 입고 있었다. 그 모습이 너무 초라해 보이더라. '넌 걔한테 차여도 돼' 싶을 만큼 너무 못생기고 뚱뚱한 거다. 그 때 보급관님을 찾아서 체력단련실을 만들어 달라고 했고 정말 열심히 했다. 나이가 어렸으니 힘도 좋았고 근육도 많았다. 그렇게 갓 제대한 상태에서 감독님을 봐서 그렇게 생각하셨던 것 같은데, 1년 있다가 돌아왔다. 유지하기 힘들더라. 요즘도 운동 열심히 하는 선후배들을 보면 나와는 DNA 구조가 다른 것 같다. 나는 그렇게 못한다. 작품에서 원하면 그렇게 하지만 평상시에는 놔줘야 하지 않겠나"며 웃었다.

'경관의 피'는 위법 수사도 개의치 않는 광역수사대 에이스 강윤(조진웅 분)과 그를 감시하게 된 원칙주의자 신입경찰 민재(최우식 분)의 위험한 추적을 그린 범죄수사극. 지난 5일 개봉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