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한소희./ 사진=텐아시아DB
배우 한소희./ 사진=텐아시아DB


배우 한소희가 영화 '젠틀맨'으로 스크린에 데뷔할까.

6일 소속사 나인아토엔터테인먼트는 텐아시아에 "한소희가 '젠틀맨' 출연을 제안 받고 검토중"이라며 "드라마 '알고 있지만' 촬영이 이제 막 끝난 상황이라, 아직 차기작을 확정 짓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이날 한 매체는 한소희가 '젠틀맨' 주인공으로 낙점 돼 스크린에 데뷔한다고 했다.

한소희는 2017 SBS 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로 데뷔해 JTBC '부부의 세계'로 존재감을 과시했다. 현재 JTBC 드라마 '알고있지만'을 통해 시청자를 만나고 있다. 줄곧 드라마에서 활약해 온 한소희가 '젠틀맨'으로 스크린에 데뷔할 지 관심이 쏠린다.

'젠틀맨'은 영화 '아티스트: 다시 태어나다'(2017), 단편 '개구리 찾기'(2013), '감독은 말이 없다'(2010)를 선보였던 김경원 감독이 메가폰을 잡을 예정이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