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원창이 15일 열린 영화 '샤크 : 더 비기닝'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티빙
배우 정원창이 15일 열린 영화 '샤크 : 더 비기닝'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티빙


배우 정원창이 티빙 오리지널 영화 '샤크 : 더 비기닝'에서 김민석에게 실제 타격으로 액션을 촬영할 수밖에 없었던 상황에 미안했던 마음을 드러냈다.

15일 '샤크 : 더 비기닝'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열렸다. 채여준 감독과 배우 김민석, 위하준, 정원창이 참석했다.

김민석은 살아남기 위해 강해지려는 학폭 피해자 차우솔 역을 맡았다. 위하준은 차우솔의 성장을 이끄는 종합격투기 챔피언 정도현으로 분했다. 정원창은 차우솔을 괴롭힌 학교 폭력 가해자이자 복싱 유망주 배석찬을 연기했다.

정원창은 차우솔을 괴롭힌 학교 폭력 가해자이자 복싱 유망주 배석찬을 연기했다. 정원창은 "액션은 이번 작품으로 처음했는데 도전의 순간을 갖는다는 자체가 설렜다. 민석, 하준과 각각 두 번째로 작품을 함께 하게 됐다. 또 한 번 한다면 재밌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정원창은 실제 타격이 필요했던 김민석과의 액션신 촬영에 대해 들려줬다. 정원창은 "고교시절 우발적 사고가 일어나는 장면을 촬영할 때였다. 롱테이크신인데 카메라가 바로 옆에 있으니 거짓으로 연기하면 티가 난다. 1분 30초 남짓의 시간 동안 민석이를 정말 때렸다. 마음이 너무 안 좋았다"고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김민석은 "아팠지만 안 아픈 척을 했다. 컷 하자마자 원창이에게 달려갔는데 엉엉 울더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정원창은 "마음이 너무 안 좋아서 얼굴 보고 얘기라도 하려고 저녁에 보자고 했다. 그런데 저녁까지 얼굴에 손자국이 남아있었다. 미안하면서도 제가 미안해 할까봐 아닌 척 했던 민석이에게 고마웠다”고 말했다.

김민석은 위하준, 정원창과의 액션 호흡 지수를 "모두 100점"이라며 끈끈함을 자랑했다.

티빙 오리지널 영화 '샤크 : 더 비기닝'은 뜻밖의 사고로 소년 교도소에 수감된 학폭 피해자 차우솔(김민석 분)이 종합격투기 챔피언 정도현(위하준 분)을 만나 자신의 한계를 하나씩 부숴나가는 리얼 생존 액션. 오는 17일 티빙에서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