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민석이 15일 열린 영화 '샤크 : 더 비기닝'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티빙
배우 김민석이 15일 열린 영화 '샤크 : 더 비기닝'의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티빙


배우 김민석이 티빙 오리지널 영화 '샤크 : 더 비기닝'을 통해 연기 스펙트럼을 확장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15일 '샤크 : 더 비기닝'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열렸다. 채여준 감독과 배우 김민석, 위하준, 정원창이 참석했다.

김민석은 살아남기 위해 강해지려는 학폭 피해자 차우솔 역을 맡았다. 위하준은 차우솔의 성장을 이끄는 종합격투기 챔피언 정도현으로 분했다. 정원창은 차우솔을 괴롭힌 학교 폭력 가해자이자 복싱 유망주 배석찬을 연기했다.

김민석은 "군대 가기 전엔 배역이 비슷해서 (전역 후에는) 욕심이 났다. 극 중 차우솔이 한계를 뛰어넘으려 하듯 나도 연기적 한계를 넘어 영역을 넓히고 싶었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또한 "전역하고 처음 찍은 작품이다. 전역하니 세상이 달라져있었다. 마스크를 쓰게 되고 영화관에 관객들의 발걸음도 줄었다. 영화 시장이 어떻게 될지 걱정이 많았는데 티빙을 통해 선보일 수 있어 다행이다. 영화가 극장 개봉을 못하더라도 환영 받으며 인터뷰도 하고 제작발표회도 할 수 있어서 행복하다"고 티빙 오리지널로 선보이는 소감을 전했다.

티빙 오리지널 영화 '샤크 : 더 비기닝'은 뜻밖의 사고로 소년 교도소에 수감된 학폭 피해자 차우솔(김민석 분)이 종합격투기 챔피언 정도현(위하준 분)을 만나 자신의 한계를 하나씩 부숴나가는 리얼 생존 액션. 오는 17일 티빙에서 공개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