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에 출연한 배우 천우희 / 사진제공=키다리이엔티, 소니 픽쳐스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에 출연한 배우 천우희 / 사진제공=키다리이엔티, 소니 픽쳐스


배우 천우희가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에서 함께한 상대역 강하늘을 칭찬했다.

23일 영화 '비와 당신의 이야기'에 출연한 배우 천우희와 화상 인터뷰를 통해 만났다. 천우희는 엄마와 함께 헌책방을 운영하는 소희를 연기했다. 소희는 아픈 언니 소연을 대신해 영호(강하늘 분)에게서 온 편지에 답장을 하게 된다.

영화에서 소희와 영호는 편지를 주고받으며 소통하기 때문에 두 사람이 같은 공간에 있는 장면이 적다. 감정선을 어떻게 이어갔느냐는 물음에 "막막하단 생각도 들었지만 처음 해보는 연기라서 흥미롭기도 했다. 연기할 때 직접 호흡하며 교감으로 얻는 부분이 있고 상상력으로 얻는 부분이 있는데, 표현하는 데 있어서 열려있었다는 건 좋았다"고 밝혔다. 이어 "편지를 읽는 내레이션을 만나서 녹음했는데 편지를 주고받는 게 서로 대화하는 것처럼 느껴졌다. 그 느낌을 복기하면서 촬영했다"고 설명했다.

강하늘과는 "홍보 활동을 하며 더 친해지고 있다"며 웃음을 터트렸다. 이어 "촬영 때보다 후반 작업 때, 홍보할 때 더 많이 보는데 하늘 씨가 워낙 넉살이 좋다. 먼저 친근하게 다가와줘서 저도 편안했다. 성격적으로 잘 맞아서 요즘 더 많이 친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천우희는 "하늘 씨는 연기하면서 제 촬영분을 봤다더라. 저는 볼 생각을 못했다. 하지만 그런 궁금함을 가지고 연기하는 것도 나쁘진 않겠다 생각했다. 영화를 볼 때도 관객으로서 하늘 씨 연기를 보는 재미를 느꼈다"고 전했다. 또한 "영호를 표현한 하늘 씨 연기가 좋더라. 청춘의 생동감이 잘 살아있었다. 영화에서 영호와 소희의 결이 조금 다른데, 그 다른 점이 오히려 더 시너지를 낸 것 같다"고 덧붙였다.

'비와 당신의 이야기'는 우연히 전달된 편지 한 통으로 서로의 삶에 위로가 돼준 영호와 소희가 만남과 기다림의 과정을 겪으며 서로에게 스며드는 모습을 그린 영화. 오는 28일 개봉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