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전여빈이 2일 열린 영화 '낙원의 밤'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전여빈이 2일 열린 영화 '낙원의 밤' 온라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엄태구가 넷플릭스 영화 '낙원의 밤'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2일 '낙원의 밤'의 제작보고회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온라인으로 열렸다. 박훈정 감독과 배우 엄태구, 전여빈, 차승원이 참석했다.

엄태구는 이번 영화에서 범죄 조직의 에이스 태구 역을 맡았다. 극 중 태구는 조직의 타깃이 되어 제주도로 피신 가게 된다. 전여빈은 자신의 유일한 혈육이자 무기상인 삼촌 쿠토와 제주도에 살고 있는 재연 역을 맡았다. 차승원은 북성파의 2인자 마 이사 역을 맡았다.

전여빈은 "저는 홍콩 누아르 영화를 좋아했다. 어렸을 때부터 그 영화에 주인공이 되고 싶다는 막연한 환상이 있었다. 대본을 받고 감독님과 미팅하면서 재연을 너무 만나고 싶었다. 촬영에 한 점에 후회 없이 쏟아 부었다"며 "공개되는 것에 대해 두렵지 않다. 오히려 잘 가라고 응원해주고 싶다"고 작품에 자신감을 보였다.

이번 영화에서는 스타일리시하고 세련된 액션신이 펼쳐진다. 차승원은 "제주도라는 고요한 공간 안에서 벌어지는 찐득한 액션이 있다. 엄태구 씨와 전여빈 씨가 많이 했다. 짧지만 더 강렬하고 처절하고 처연하지 않았나 싶다"고 귀띔했다. 극 중 명사수인 전여빈은 "총을 사용하는 역할을 꼭 해보고 싶었는데 재연이 총을 잘 다루는 친구더라. 사격 연습도 하러 다녔고 촬영장에서 재연으로 사격할 때 쾌감이 있었다"고 말했다.

'낙원의 밤'은 조직의 타깃이 된 한 남자와 삶의 끝에 서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영화. 오는 9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