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 공진 기습 방문
"나한테 반말한 거 맞지?"
김선호, 남자친구 대행?
'갯마을 차차차' / 사진 = tvN 영상 캡처
'갯마을 차차차' / 사진 = tvN 영상 캡처


'갯마을 차차차' 김선호가 신민아의 부모님에게 자신을 남자친구라고 소개했다.

25일 밤 방송된 tvN '갯마을 차차차'(극본 신하은 연출 유제원) 9회에는 윤혜진(신민아 분)의 아버지 윤태화(서상원 분)와 어머니 이명신(우미화 분)이 홍두식(김선호 분)을 만난 모습이 그려졌다.

아버지 태화는 혜진을 만나기 위해 공진으로 향하던 중 주유소에 갔고, 두식이 주유를 도와줬다. 두식은 첫 만남부터 반말로 태화를 도와줬고, 태화는 아내에게 "저 친구 지금 나한테 반말한 거 맞지?"라며 불쾌해 했다.

이어 부모님은 혜진의 집에 갔고, 혜진의 집 화장실에서 두식이 나와 모두를 놀라게 했다. 혜진은 "홍반장! 홍반장이 여기 왜 있어?"라고 말했고 두식은 "샤워기 고치러 왔지. 수압 짱짱한 걸로 갈아놨다. 돈 줘"라고 말했다.

아버지 태화는 "혜진이 아버지다"라고 말했고, 두식은 놀라지 않고 "대충 짐작은 했어. 기름은 잘 넣었지?"라며 "아까 기름 넣는 거 도와드렸거든"이라고 말했다.

아버지는 앞서 조남숙(차청화 분)이 말한 내용을 들었고, 두식에게 "내 딸이랑 어떤 사이인가? 듣자하니 둘이 하룻 밤을 같이 보냈다는데 아닌가? 밤에 둘이 부둥켜 안고 있었다던데?"라고 말했다.

두식은 "맞다. 혜진이 남자친구다"라고 인사했다. 두식은 혜진에게 "나중엔 헤어지자고 하면 되고. 오늘 하루 알바 쓴다고 생각해. 일일 남자친구 대행"이라며 하루만 버티자고 말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