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이스트, '2021 제작 드라마 1차 라인업' 공개
우주부터 K팝까지 '다양한 장르'
사진=키이스트 로고.
사진=키이스트 로고.


키이스트가 ‘2021년 드라마 1차 라인업’ 4편을 공개했다.

키이스트는 지난해 총 6편의 드라마를 다양한 채널을 통해 선보였다. 1월 tvN ‘싸이코패스 다이어리’를 시작으로 2월 SBS ‘하이에나’, 9월 넷플릭스 오리지널 ‘보건교사 안은영’을 공개하여 독특한 세계관으로 호평을 받았다. 이어 10월에는 MBN ‘나의 위험한 아내’, 11월에는 플레이리스트와 공동 제작한 JTBC ‘라이브온’, 12월에는 황정민, 임윤아 주연의 JTBC ‘허쉬’를 선보이며 숨 가쁜 행보를 보였다.

2021년에도 독창적인 기획이 돋보이는 완성도 있는 드라마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별들에게 물어봐’
올해 키이스트를 대표하는 텐트폴 드라마는 ’별들에게 물어봐’다. ‘질투의 화신’, ‘파스타’ 등 로맨틱 코미디의 대가 서숙향 작가가 3년간의 준비 기간을 거쳐 완성한 국내 최초 우주 드라마이기 때문. 이 작품은 우주관광객과 우주인의 ‘우주정거장 로맨틱 코미디’로, 우주정거장 세트 건립 등 총 제작비가 400억 이상이 대거 투입될 예정으로 현재 해외 팬을 겨냥해 대형 스타급 배우들과 일정을 조율 중이다.

◆‘경이로운 구경이’
‘아시아 판 킬링 이브’를 표방하는 새로운 여성 액션 추격 스릴러로 전직 경찰이자 현직 보험조사관인 40대 여성 탐정과 연쇄살인마 여대생 킬러의 숨 막히는 접전을 그린 작품 ‘경이로운 구경이’. 한예종 출신의 촉망받는 루키 공동작가팀 성초이가 극본을, ‘아무도 모른다’, ‘조작’을 통해 장르 드라마에 최적화된 신선한 연출력을 입증한 이정흠 PD가 참여할 것으로 알려져 기대감을 높인다. 현재 원조 한류스타 여배우와 막판 출연 조율 중이고 그로 인해 중국 일본 유수의 플랫폼으로부터 선 구매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

◆‘한 사람만’
세 번째 주자로는 16부작 드라마 ‘한 사람만’이 기다리고 있다. 호스피스 판 ‘오렌지 이즈 더 뉴 블랙’으로, 호스피스 병동에서 벌어지는 가슴 찡하고 때로는 웃기는 로맨스를 담는다. ‘최고의 이혼’으로 섬세한 감정 묘사에 탁월함을 입증한 문정민 작가와 ‘역도요정 김복주’, ‘투깝스’, ‘그 남자의 기억법’ 등을 통해 로맨스 서사를 감각적인 영상으로 담아내는 세련된 연출력을 선보인 오현종 PD가 의기투합했다.

◆‘일루미네이션’
마지막으로 넷플릭스 오리지널 ‘보건교사 안은영’ 정세랑 작가의 새로운 OTT 시리즈물인 ‘일루미네이션’이 있다. K-POP 드라마로 아이돌 그룹 멤버들의 성장통과 그들을 둘러싼 프로페셔널한 인물들의 분투, 이들의 서사를 통해 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의 사랑을 받게 된 K-POP의 세계로 안내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SM 엔터테인먼트 등 국내외 정상급 아티스트 및 크리에이터들과의 협업을 통해 완성도 있는 드라마를 선보일 예정이다.

키이스트의 박성혜 대표는 “이번에 공개한 1차 라인업 네 작품은 현재 국내 플랫폼은 물론, 글로벌OTT 등과 모든 사업적인 가능성을 열어놓고 막판 협상 진행 중에 있다. 2020년부터 키이스트의 드라마 사업은 본격적인 궤도에 들어섰다. 올해도 변화하는 시대에 맞춰 다양한 소재와 실험적 시도는 여전히 이어 나가는 한편, 전통의 배우 명가에서 콘텐츠 스튜디오를 더한 종합 엔터테인먼트 그룹으로 확고하게 자리매김하는 도약의 해로 만들려고 한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